저녁쯤이 되어서 밥을 지어서 아이들과 먹어야 하는데..
그게 밥을 하고 반찬을 해서 먹고 치우고 이걸 상상하는 것만으로도 피로가 싹 밀려들 때가 있다.

오전에 밥 해먹고 청소하고 두 아이 정리해서 보내고 일하다가 시사회 보고 와서 아이들 둘을 찾아서 집에 들어온 후 다시 밥을 하려니 이건 완전 매번 조금씩 밀려오는 내 스스로의 스케쥴에 내가 눌려버린 느낌을 갖는 것이다. 그래도 가능하면 외식 안 하고 싶은데 어쩔 수 없을 때 이런거 좋다..백화점 지하 매장에서 파는 오니기리..조금 비싼 감이 없진 않지만..고기가 멸치.우엉 같은 건 아이들에게도 좋으니..가끔씩 사서 정언이랑 나눠 먹는다. 그래도 이런 걸 먹는 숫자를 줄여야 돈이 모인다. 나의 노동력에 얼마나 값을 쳐줘서 격상 시킬 필요가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 때란 바로 이런 걸로 끼니를 떼울 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9.06.04 11:18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