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에는 이렇게 양꼬치에 맥주 한잔이 참 좋은 여유..그래서 이 보양식은 가끔 쏘울 푸드가 되기도 한다.
풀어서 키우기 때문에 소나 돼지보다고 꺠끗한 고기라고 말씀하시던 어떤 분 말 역시도 양꼬치 먹을 때 기운을 돋운다.
우리 집 근처에 의뢰오 이 양꼬치 하는 곳이 많다. 이 날은 성내동의 어느 중국집을 갔는데 안으로 들어가서 너무 큰 식당에 깜짝 놀랐다...우리 집 가까이 있는 곳 보다는 깨끗해서 좋고..탕수육까지 있어서 아이들과 함께 하기에 더 없이 좋았다. 맥주값이 비싼 것이 좀 -_ -;;


by kinolife 2012.02.23 1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