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먹는건데 좋은거 먹으라는 신랑 말에 혹해서 두당 20,000원 하는(아 이거면 정언이 작은 전질 하나 사 줄수도 있는데 라는 생각을 잠시 했다는....) 일식집 점심 코스를 먹었다. 결혼하고 둘이서 이렇게 거나한 점심을 아무렇지 않게 먹을 수 있다는 사실에 살짝 놀라기도 했다. 근 1시간 정도 조용하고 여유롭게 밥을 먹을 수 있다는 게 맛있는 점심 못지 않은 기쁨을 전해 주었다. 식사는 탕에서 구이 회까지 다양하게 짜여져 있고 양도 많아서 저녁 때까지도 꽤 배가 부른 느낌이 들었다. 역시 몸에 좋은 양질의 식사란 이런 것을 말하는 것인가? 하는 생각을 하기도 했다. 조용하게 정언이 공부랑 몇가지 상의 했는데 신랑 왈 자주 먹잔다....나는 다음엔 정언이를 데리고 오자는 말을 안 할 수가 없었던 만족스러운 식사...  다시 사진을 보니 이것이 한 배애 다 들어갈 수 있다니...역시 위는 위대하다는 생각을 다시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10.02.11 09: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