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극장으로 시사회를 가게 되면 가끔 먹는 필동반점의 짬뽕..

옛날에 동네에서 팔던 얼크한 짬뽕맛이 난다. 고급스럽진 않지만 푸근하고 얼근큰한 맛이 정겹게 느껴진다. 4,000원 짬뽕에 천원은 그 주의 행운을 가늠할 수 있는 로또 한 게임으로 대치 할 수도 있다. 반점 안에 로또 기계가 함께 비치되어 있어서 게임과 식사를 할 수 있다. 산후 조리를 위해서 누워 있으니..이 짬뽕맛이 다시 생각난다. 몸 추스리는 대로 먹어봐야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All That My Life > My Food'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분식집]칼국수  (0) 2008.09.12
[牛마루] 소고기 국밥  (0) 2008.09.02
[필동 반점]짬뽕  (0) 2008.08.10
[우래정]저렴한 한식집  (0) 2008.07.18
[뚱보냉면]물냉면  (0) 2008.07.16
[기와집]국수와 녹두전  (0) 2008.07.08
by kinolife 2008.08.10 12: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