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동네 시장앞 밥집...이 콩국물 밥이 2.500원이다.
두부를 만들기 전의 구수한 국물과 장아찌..그리고 김치가 끝이지만..간단한 이 식사가 살찌는 것과 상관없는 생명유지의의 목적이 돋보이는 단촐한 밥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했다. 예전엔 이렇게 이것도 못 먹었었지...라는 생각이 스쳐갔다.
밥을 타서 먹는 방식은 일본식이다. 식권을 카드나 현금으로 구입하고 주방으로 가져가면 바 형태의 자리에 아주머니가 가져다 주신다. 요즘 같은 물가에 말 그대로 한끼 떼우기에는 그만인 것 같은데...조금 아쉬운 것은 이 집도 사라지고 다른 가게로 바뀌어 있는 요즘의 거리를 보면 이 간단한 밥이 생각이 난다. 
by kinolife 2011.07.06 18: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