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에 오면서 외식을 하게 된 패턴이 꽤 많이 바뀌었는데..그 모습은 누군가와 함께 먹는 일이 잦아졌다는 것.

다들 가벼운 주머니 사정으로 가볍게 식사를 할 때가 많은데 그럴때면 즐겨 가는 집밥을 다루는 집이다.


주인 아주머니가 직접 만드시는 집밥 반찬으로 된장이나 나물 반찬이 주는 소박한 밥상의 즐거움이 가득한 식당이다. 메뉴를 고민할 필요가 없다는 것도 엄마가 주는 밥이랑 비슷한 것 같기도 하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상주시 동문동 | 진이네시골밥상
도움말 Daum 지도
by kinolife 2017.09.12 00:15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