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7월에 간 중국 북경에서의 제대로 된 음식들...계속 채소에 김치하고만 먹어서 영 허기가 졌었는데, 작은 어머님의 동생분이 사주신 제대로 된 코스 요리 덕분에 중국의 음식 체험이 제대로 되었다. 음하하...정언이도 오래간만에..새우며, 영지버섯이며, 바닷가재며..고급 식자재와 만났었다. 그 날의 식사는 기억에 남는다.

중국은 물이 귀하다고 한다. 다른말로 하면 중국의 물은 양도 적고 더럽다는 것..그러다 보니 요리들이 대부분 볶고 튀기고 한다. 물이 귀하고 깨끗하지가 않으니 삶아 먹거나 물로 조려 먹는 건 어려웠을 것 같다. 상대적으로 부족한 수분은 더러운 물을 데워서 차에 정화시켜 먹는 음식의 형태가 이루어 진건 너무 잘 이해가 된다. 역시 우리나라만큼 좋은 나라는 없구나...외국에서 더 많이 느끼게 되는 건 비단 이런 밥상에서만은 아닌거 같지만 꽤 많이 깊게 느껴지는 부분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볍게 시작하는 중국식 계란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국에서 가장 많은 먹은 야채볶음 여긴 고기도 있고 야채도 더 신선해 보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마도 오향장육..위에 고추가 들어간 소스가 독특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술안주 + 밥 반찬 마파두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른들에게 가장 큰 호응을 받은 맛살볶음 요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금은 흔한 찐 새우

사용자 삽입 이미지

큰 생선 조림..생선 이름은 모르겠고..중국의 생선들은 일단 크고..비린기가 강하게 느껴진다. 작은 어머님 말씀으론 중국 사람들은 비린내 그대로를 즐긴다고 한다. 그게 더 자연스러운거고 좋은 거라고 한다. 의미는 좋은데..먹기엔 불편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금은 다른 야채요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시 흔히 먹어볼 수 있는 새우 튀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의 최고 페이브릿..가리비 요리..위에 마늘과 향채가 뽂아져서 얹혀 있다. 고소하고 담백한 맛이 일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시 아름다운 맛의 게 튀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진정한 메인 요리들-바닷가제 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진정한 메인 요리들-생선회

사용자 삽입 이미지

회로 나왔던 바닷가재를 튀긴 요리..아주 고소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식사 밥과 영지버섯..영지버섯 요리의 류는 전복을 이용한 것이라고 한다..조금 느끼하긴 했었지만 고소하고..혼자서 먹기엔 많아서 너무 아까웠다. 정언이도 좀 시원찮게 먹어서 아쉬웠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더운 지방에서 나는 월남미로 지은 밥..밥알이 길죽길죽..맛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후식..튀긴 빵을 단 소스에 찎어먹는 죽음의 안티 다이어트 음식..달싹하니 맛있었다.




by kinolife 2007.08.02 13: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