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제 : 한국 남성 30~50대가 제일 재미있어하는 몇 가지 비공식 역사

글: 이동형

출판사: 왕의 서재
2012.09 초판 2쇄
가격: 13.000원


<이박사와 이작가의 이이제의>..의 왕팬으로써 자연스럽게 소개받게 되어 읽게 된 책.. 방송을 듣다보면, 이박사의 수업을 듣진 못하지만. 이작가의 책은 읽지 않으면 안 될 것 같은 생각이 든다. 


정치에 관심이 없는 편은 아니었지만, 행동하기 보다는(유일한 행동이 투표) 그저 생활의 한 정보로써 인지하던 정치에 보다 넓은 인식을 전해 준 책이 되었다. 아울러 투표권이 생긴 이후 지난 20여년 동안의 우리나라를 되돌아보면 정말 어이없군!!이라는 사건이 너무 많았고..그 모든 일들이 지난 5년 안에 현실로 다가왔다는 것에 충격을 금치 못하는 일일 일일을 보내고 있다보니 이작가의 논리는 어찌나 후련한지.....  2002년 노란 티셔츠를 입고 서울을 어느 그의 연설을 듣고 대학교에서 감동하곤 했지만, 당시 남편과 연애 중이라 그냥 색다른 데이트의 하나가 아니었을까 반성했던 것은 노무현 대통령의 서거에서 엄청 눈을 쏟아내고 난 이후였다. 뽑아만 놓고 무심했던 통한은...정치가 생활의 일부인 것 처럼 투표를 유행처럼 해서도 안 되고, 실제 정치의 일면 일면에 대한 관심, 사고, 공부를 게을리 해선 안된다는 것을 하나의 죽음 앞에서 뼈저리게 느껴야 했다. 


대구의 시댁 어른들에 무상급식에 대한 변을 펴다가 빨갱이 며느리로 찍히고 말았지만, 민족주의자 시아버지, 극우파 아버지, 빨갱이 며느리, 시니컬한 사위가 함께 얼굴 붉히지 않고 정치 이야기, 사람 이야기, 삶 이야기를 할 수 있어야 정말 민주주의가 아닐까 생각해 본다. 본 책은 이제 막 정치에 관심을 가지기 시작한 많은 사람..혹은 정치에 깊숙이 관심을 가지고 있었지만, 역사감이나 논리력이 부족한 이들에게 에게 꽤 괜찮은 교습서가 아닌가 생각한다.

by kinolife 2012.12.12 15: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