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4월 24일...한달이 지나서야 포스팅을 하다니..좀 심한 감이 있긴 하네.
주말을 이용해서 한선생님 집에 갔다가 결혼기념일임을 인식하고 저녁에 들른 일본식 선술집..구석에 위치해 있어서 아이들이랑 괜찮겠지 라는 기대 외엔 다른 특별한 기대는 없었는데...역시나 음식이 좀 거시기니 했다. 숙대 쪽의 쯔구시 이런데 입맛이 들어있어서(그래봤자 2번 갔지만 맛의 비교는 어렵지 않아서 그렇게 표현했음) 그런가 이 어설픈 일본 요리는 일본 요리책을을 보고 대충 만들어도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까지 하게 했다. 머 이래저래 핑개 될거 없이 아이들이랑 남편이란 이런 시간도 좀 드문 것 같아서 이 시간 그 자체를 즐겼다. 기분은 지분 대로 냈지만, 집으로 돌아오는 길 이 뱃속 안에서 부터 솟구쳐 오는 느끼함을 어떻게 주체하지 못했었다. 그 이후로 한달이 넘게 마요네즈는 입에 안 대고 있다면 대충 이해가 되리라... 정종잔을 부딪히면서 보니까 우리 결혼한지도 6년이 넘었구랴...!! 같이 산다고 나도, 같이 살아준다고 남편님도 고생 많았구랴 !!

고치를 집는 우리 큰 딸의 앙징맞은 손 !! 많이


by kinolife 2010.05.28 21: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