곤드레밥 곤드레밥 말로만 듯던 그 밥을 드디어 먹어본다. 그냥 나물밥이네 해도 이상하게 이 간편한 한정식이 너무 좋다. 무언가가 푸짐하게 다른 한식반찬들을 먹어서 이기도 하지만, 그냥 나물만 넣고 한 밥에 대한 이상한 향취가 좋다. 집에서 내가 절대 해 먹을 수 없는 나물밥이라 그런가보다. 나물 주제에 너무 비싸다고 (2인 주문 기준 1인당 1만원) 하지만, 여러가지 반찬에 다루기 쉽잖은 나물에 난 고기보다 오히려 싼 것이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 고기야 머 하기도 쉽지만 나물이며 반찬들은 사람의 손이 많이 가고 정성이 들어가야 맛이 나니 그 이상의 가치가 있다고 생각하고 정말 감사히 먹게 된다. 남편의 회사 근처에서 좀 조용한데를 찾다가 우연히 들른 식당인데 너무 푸짐하게 먹고 나와서 암행어사 만찬 대접 받은 것 같다. 조금 무언가 먹고 싶을 때 좀 애용해야 겠다. 다른 집의 곤드레밥도 좀 찾아서 먹어봐야겠다는 생각도 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10.01.29 06: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