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족한 나의 요리실력 + 어머님의 몸이 불편함을 핑계로 온 식구가 짜장면을 먹으로 가기로 했다.
칠곡에 아주 저렴한 요리집(맛보다는 저렴이 중요하다.) 5인 코스요리 5만원...두당 5만원인 셈이다. 정언이까지 함께 먹으면서도 조금 남았으니 양은 엄청난 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깐풍기..양념 소스는 그럭저러기나 닭고기를 찾아보기 힘듬..닥 약간의 튀김깐풍기라고 해야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탕수육..그나마 코스 중에 양호했던 탕수육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양장피.. 코스 중에서 가장 괜찮았던 기억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산슬..So So


사용자 삽입 이미지

쟁반 짜장..제일 약했다. -_-;; 조미료 맛이 너무 많이 직접적으로 느껴져서 그랬나 보다.


by kinolife 2007.04.14 06:55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