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운 여름날 저녁...집 바로 뒷쪽에 있는 양꼬치 집으로 가서 맥주 한잔 했다. 매일 상언이 유아원 데려다 주는 길에 들르는 집인데 가 봅시다 가 봅시다..말만 하다가 이번 기회에 가서 먹게 됐다. 생각보다 양고기 냄새나 머 그런 것이 나진 않았고. 대병으로 나온 칭다오 맥주도 꽤 이색적이었다. 공간만 딱 따다가 중국에라도 온 것 같다. 우리 집 근처에 이런 곳이 많다고 하니 즐겨 찾아 볼만하다. 이번달의 모토가 외식을 줄이가 나아가서 해 보지 않자 인데..도련님이 그냥 입가심 하잖다. 쏴서 맞아버렸네... 개인적으로 튀김닭 집에서 두 마리 시켜 먹는 것 보단 좋은 것 같다. 바깥 바람도 쇠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병보다 키가 큰 대자 칭따오 맥주. 칭따오가 독일에 점령당한 역사가 있어서 독일풍 맥주라고 도련님이 말해준다. 음 그런 역사적인..맛있군 칭따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윗칸에 올려져 있는 양고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랫쪽에서 구워지고 있는 양고기


by kinolife 2009.07.06 10:59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