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선생의 부름을 받아 찾아갔던 일산 MBC 앞의 생선구이집의 삼치구이..
집에서는 냄새에다 생선 만지는 걸 싫어한다. 뭐다 해서 살짝 후라이팬에 기름을 두르고 굽는게 다지만, 이렇게 생선구이집을 만나면 그 동안 먹지 못했던 생선 흡입하느라 급 즐거워라한다. 가벼운 한끼 식자로 참 좋은데..갈수록 생선 값이 올라가서 그런가 제대로 생선을 구워서 백반을 파는 곳이 동네에도 있으면 좋겠다. 생선 한 마리에 된장찌개...그것이면 행복한 인생인데,그 행복감을 누리고 살기가 쉽지 않아졌다.
by kinolife 2011.06.29 10: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