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 김소연 

출판사: 마음산책

2018.01 초판 1쇄

가격: 14.000원


한 글자로 된 단어가 가지는 다양한 느낌을 전해 받을 수 있는 책.

구성이 신선하다는 생각을 했다. 울림이 있는 대부분의 말들은 그 길이가 아니랴 내용에 있고, 그것을 전달하는 소리의 세기가 아니라 그 것을 전달하는 자의 태도에 의해 그 전달의 크기와 폭이 달라진다는 걸 생각한다면 아 책 속에 등장하는 한 글자의 단어에 담긴 많은 이야기가 얼마나 풍족한지 짐작 할 수 있다.

시인 꽁트인듯 유머러스 한 듯 이마를 탁 치는 듯..책장은 아주 잘 넘어간다.



- 책 속의 글 -

"격: 어떤 사람을 좋아하는지를 누군가 내게 묻는다면, 격 있는 사람이라고 대답하고 싶다. 모든 걸 가진 자에게서보다 거의 가진 게 없는 자에게서 더 잘 목격할 수 있는 가치이고, 모든 걸 가진 자가 이미 가지고 있다고 착각하는 유일한 가치이고, 거의 가진 게 없는 자가 유일하게 잃기 싫은 마지막 기회이기 때문이다.:


"넋:산 자의 것을 '영혼'이라고 부르고 죽은 자의 것은 "넋"이라 부른다.


"등:동물은 평화롭고, 생선은 푸르며 사람은 애처롭다."


"때:이것을 만나는 것을 행운이라고 하고 이것을 맞추는 걸 능력이라고한다."


"떼:동물들 사이에서는 이 대열에서 떨어져 나오는 것이 낙오지만, 사람들 사이에서는 이 대열에서 떨어져 나오는 것이 용기다."


"똥:안에 갖고 있기고 싫고 두고 보기도 싫지만 내보내는 순간 쾌락이 있다는 의미에서 우리가 쓰는 말과 닮았다."


"심: 심장도 심지도 열필심도 모두 몸통의 한가운데 있다."


"옆:사람이 있어야 할 가장 좋은 자리... 사회적으로 높거나 낮거나의 문제가 아니라 인맥상에서 멀거나 가깝거나의 문제가 아니라 사람이 누군가에게..."


"잎: 식물을 구분할 때 꽃을 보고 구분하는 것보다 잎을 보고 구분하는 것이 더 정확하다. 사람을 구분할 대 얼굴을 보고 구분하는 것보다 손을 보고 구분하는 것이 더 정확하다."


"창 중 일부 : '어떤 집에 사나요?'하고 묻는 일은 '어떤 창문을 갖고 있나요?라는 질문일 것이다.
또한, 당신에게 보이고 들리는 것들은 무엇인가요? 라는 질문일 것이다. 결국, '당신은 어떤 생각을 갖고 사나요? 라는 질문인 셈이다. 적어도 내 경우는 그랬다."


"티:가난함은 티나 나고 부유함은 티를 낸다."


by kinolife 2018.06.15 08:35
| 1 2 3 4 5 6 7 8 9 ··· 1808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