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제 : 우리가 젊음이라 부르는 책들


글 : 김탁환

출판사: 다산책방

2014.11 초판 1쇄

가격: 13.000원


글 잘 쓰는 작가들은 역시 글을 많이 읽고 또 그만큼 글 쓰는데 자신의 열정을 소비하는구나 라는 생각을 하게 하는 책.

저자가 읽은 책 중에 거의 들어본 제목 들어간 작가였지만, 읽은 책은 단 한권 [달콤 쌉싸름한 초컬릿] 뿐이었다.

추리소설과 대중소설을 쓰는 김탁환 작가가 의외로 꽤 조용한 책, 사색적인 책, 특히 연애소설을 즐겨 읽었구나 라는 생각을 하니 흥미로웠다. 절대고전이라고 불리워도 좋을 책도 있지만, 근저에 이름을 날리고 있는 작가의 작품에 대한 소고들도 꽤 흠이 있게 읽었다. 단순한 이야기들의 연속일지도 모르겟지만, 그 안에 자기 이야기가 있고..또 그 사고력이 그의 다른 소설에 다른 모습으로 투영된다는 걸 확인하는 즐거움이 있다.

기회가 되면 이 리스트의 책들을 읽어보고 싶다는 생각을 하지만, 곧 읽어야 하고 읽을려고 한 책들 때문에 그저 공허한 울림일지도 모르겠다. 읽는 동안은 즐거운 시간을 전해주는 책이다.


- 책 속에 저가가 읽은 책 -

1부

『크눌프』:자유에 대한 그리움을 일깨우는 방랑자

『자기 앞의 생』:모모는 철부지가 아니다

『플랜더스의 개』:슬픔도 힘이 된다

『어린 왕자』:그를 잊지 않기 위해 내가 하는 것들

『남방우편기』:비행사 혹은 단절의 달인

『연인』:고백이라는 비밀

『모모』:시간 따윈 중요하지 않아!

『모두 다 예쁜 말들』: 말 위의 인생 

『달콤 쌉싸름한 초콜릿』:마음의 성냥갑을 불태워라!

『한 여자』:진실에 겨우 가닿는 말들

『남아 있는 나날』: 편견과 사랑

『녹턴』:이별과 재능과 음악


2부

『디어 라이프』:인생을 기차에 실어 떠나도 좋으리! 

『존 버거의 글로 쓴 사진』:망연자실함이라는 풍경

『우주만화』:이야기, 삼라만상의 다른 이름

『이것이 인간인가』: 짐승의 말 인간의 글

『여기, 우리가 만나는 곳』:가냘픈 희망의 재회

『서부 전선 이상 없다』: 파멸의 보고서

『태양은 다시 떠오른다』:부딪히는 여자, 관망하는 남자

『달과 6펜스』:자부심도 나의 것, 경멸도 나의 것

『폭풍의 언덕』:이마저 사랑일까

『불멸』:우스꽝스런 불멸은 말다가 말리다가 온다네

『아름다운 애너벨 리 싸늘하게 죽다』:과연, 이야기는 외침보다 멀리 가누나!




by kinolife 2016.02.20 2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