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언이 태어나고 한달..추석 때 못 내려간다는 점을 감안해..휴가까지 내시고 어머님 , 아버님이 서울 집에 오셨다. 때마침 어머님 생신이도 해서 강서구 맛집을 찾아서 그나마 괜찮겠다 해서 예약한 수랏간...가격대비 그냥 양심적으로 먹을만 했던 것 같다. 어머님 아버님도 별 말씀 없이 드시는 걸 보니...나쁘지 않는 정도의 수준...쭉 나온 음식들을 보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애피타이저...콩죽인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쌈..조금 먹고나서 찍었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식 스타일의 샐러드 상큼한 맛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머 특별히 언급할 건 없는....한국식 곤약..우뭇가사릴라고 하나..감자기 재료의 이름이 떠오르질 않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불고기..정언이 엄청 먹었다..어찌 그리 고기를 좋아하시는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큼한 소고기 냉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명태? 코다리?머 그런 조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언니가 무슨 떡이라고 했는데..까먹어 버렸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추장떡

사용자 삽입 이미지

쭈구미 회무침

사용자 삽입 이미지

후식-단감 아이스크림


'All That My Life > My Food'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웰빙]은행  (0) 2008.10.22
[백가네]두부보쌈  (0) 2008.10.20
[수랏간] 먹을 만한 한정식  (0) 2008.09.13
[분식집]칼국수  (0) 2008.09.12
[牛마루] 소고기 국밥  (0) 2008.09.02
[필동 반점]짬뽕  (0) 2008.08.10
by kinolife 2008.09.13 11:49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