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제 : Korea : The Impossible Country

글: 다니엘 튜더(Daniel Tudor)

번역 : 노정태

출판사: 문학동네
2013.07 초판 1쇄
가격: 17.000원



아무리 우리 나라에서 10년 넘게 살았다고는 하나, 이렇게 우리 나라의 속살을 자세히 알 수 있을까? 

의아한 기분을 들게 하는 이 파란 눈의 작가는 그 긴 시간 동안 국내에 살면서도 쉽게 만날 수 없는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 스스럼없이 우리나라 속으로 들어 온 것 같다. 

한국이라면 흔히 알게 되는 보이 밴드나 걸 그룹이 아니라 신중현과 한대수를 더 좋아하고 막걸리 맛에 흠뻑 취하고 한국인의 정의 맛을 느끼며 무속 신앙의 신비함까지 간접 경험한 이 남자는 박노자 보다 친근하고 샘 해밍턴보다는 지적인 것 같은 묘한 지점에 위치하고 있는 것 같다.


한국의 맥주는 맛이 없다!는 칼럼으로 유명해졌다는 저자의 악명에 결코 토를 달 생각이 없다.

다른 나라의 맥주, 이른바 우리보다 GNP가 낮다는 다른 아시아 나라의 맥주와 비교해 보아도 우리나라 맥주는 그냥 알콜이 들어간 보리음료에 불과하다. 정말 심심함의 극치로..그 뜨거운 한국인의 면모에 비한다면 맥주는 정말이지 심심하다. 그걸 참지 못한 듀터가 이태원에 맥주집 더 부스를 차렸다니..언젠가는 꼭 가보고야 말리라라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책은 그가 처음으로 한국땅에 발을 디딘 월드컵 때의 풍경에서부터 시작해서 10여년간 한국에 머물면서 한국에 대해 느꼈던 감정들을 자신의 눈으로 그려내고 있다.

 정말 놀라울 정도로 빠른 속도로 전후 복구를 거처 성공을 이룬 나라. 

세계 그 어느 나라에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열정적인 사람들. 

부지런하고 활동적이며 따뜻한 사람들.


그러나 그 이면에 성공에 대해 삐뚤어 져 있는 욕구들을 읽었고, 자신만의 철학 없이 성공 만을 향해 앞으로만 내 달리는 한국인에 대한 안타까운 시선을 거두지 못하고 있는 부분에서는 인정과 함께 동감까지 얻게 된다. 책 표지에 여지없이 옥스퍼드 출신, 이코노미스트 특파원이라고 적힌 이력이 있어야만  출간이 가능했다는 한국의 속성, 자본주의 생리를 튜더 자신도 알고 있다고 생각한다.


내가 성장하면서 어른이 되고, 부모가 되고 늙어가면서도 여전히 버릴 수 없는 생각은..

우리는 성공한 것처럼 보인다. 그러나 그것은 일부다.

우리는 아직 실패하지 않았다. 그러나 많은 실패자를 방관하고 있다.

우리는 보다 풍족한 밥상을 얻었지만, 그 밥을 함께 먹을 친구를 밥상 밖으로 몰아내고 있다. 

이런 기분을 버리지 못하는 내게 튜더가 "너네 정말 그래!" 라고 말하는 것 같아서 더 쓰긴 책으로 다가왔다.


읽는 동안은 책장이 술술 너무 잘 넘어가서 좋고..혹시나 우리의 자화상에 대한 이야기가 나온다면..함께 나눌 또 다른 컨텐츠를 얻을 것 같은 포만감이 있는 책이다. 영국은 못 가보지만, 영국인이 우리를 이렇게도 보고 있구나...흥미가 없을수가 없는 컨텐츠다.

by kinolife 2014.03.07 11:03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