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제 : 대한민국 최초 법의학자 문국진이 들려주는 사건 현장과 진실규명 

글 : 문국진, 강창래
출판사 : 알마
출판일 : 2011년 10 초판 1쇄
가격 :17,000
 
그냥 도서관을 스쳐 지나가다가 우연히 보고는 재미있겠다 싶어서 빌렸다가 그날 다 읽어버린 책...근래엔 시간에 쫒겨서 그렇게 읽은 책 별로 없었는데..꽤 반갑게 즐거운 마음으로 읽었다.
덕분에 문박사의 다른 책을 찾아 웹의 샵들을 뒤져서 한권은 샀고...나아가서 장기려 박사의 책도 샀다.

드라마 <싸인>이 꽤 미국의 CSI를 흉내냈다는 아쉬움을 안고도 사람들에게 인기를 끈 것은 이 분야, 살인사건, 범인과 피해자, 시체를 매개로 그 사건을 역추론하는 이 세계가 지닌 흥미로움, 인간의 추악한 이면을 들여다보는 낯선 흥분 등이 주는 호기심 때문이었을 것이다. 이 책도 무척 재미나게 보았고, 법의학에 일생을 마친 의학도..은퇴 후에도 자신의 지식을 취미와 접목해서 작곡가와 화가들 그림 속에서 그 지식을 접목한다는 그의 일생에 존경 못지 않는 흥미를 느겼다. 시간이 되면 그의 다른 저서들도 찾아보아야 겠다.

- 책 속의 글 -

"법의학자가 부검을 통해 중요한 증거를 찾아내기 위해서는 정황을 잘 파악해야 한다. 그런 것이 문국진의 몸에는 습관처럼 베어 있었던 모양이다. 그리고 누구에게든 배울 것이 있다면, 서슴치 않고 배울 만큼 겸손했던 것 같다. 별것 아니겠지만, 이주헌 관장은 문국진 박사의 아들보다 나이가 어리다. 그리고 이 일은 고려대학교에서 정년퇴임을 한 뒤의 일이다."

"살인사건을 해결하기 위해서는'현장' 만이 아니라, 그 현장의 뒤에 서려 있는 구체적인 삶을 그려볼 수 있어야 한다. 문국진은 그림에 담긴 '통증'을 읽어내려면, 먼저 그림을 제대로 이해할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 했던 것 같다." 
by kinolife 2012.01.19 14:48
| 1 2 3 4 5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