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안 어른이 집에 오시면 모시고 가던 식당..그런대로 개업이후 깔끔한 음식으로 좋았는데..근래에는 서비스나 음식 특히 기본 반찬이나 양 등이 조금 불만족스러워지기 시작한다. 조금 돈을 벌었다는 이야기...이 떄가 제일 중요한데..때마침 우리 집 사람들은 오늘을 마지막으로 더 이상 이 집에 가지 않기로 한다. 마지막으로 선택한 메뉴는 두부보쌈...가볍게 먹고 자리를 옮겼다. 그런대로 사진은 먹음직 스럽게 찍혔다.


'All That My Life > My Food'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삼겹살]오래간만에 삼겹살에 막창을  (0) 2008.11.05
[웰빙]은행  (0) 2008.10.22
[백가네]두부보쌈  (0) 2008.10.20
[수랏간] 먹을 만한 한정식  (0) 2008.09.13
[분식집]칼국수  (0) 2008.09.12
[牛마루] 소고기 국밥  (0) 2008.09.02
by kinolife 2008.10.20 01:25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