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련님이 몇 번 가봤다고 하는 돼지갈비집..우리 집에서는 차를 타고 가야하기는 하지만 꽤 오래된 간판이나 분위기가 음식에 대한 막연한 기대감을 높히는 건 무얼까. 내가 좋아하는 돼지갈비는 600g이 2만원...이것도 오른 가격이라고 한다. 돼지국밥도 좀 특이한 맛이었다. 이상한 소고기 국밥보다는 나은 것 같은 이 튼실한 국밥이 6.000원이다. 돼지갈비는 아니겠찌만, 이 돼지국밥은 나이드신 어른 분들도 좋아하실 것 같다.

메인 메뉴도 맛있고 함께 딸려나오는 반찬들도 정갈하다. 상언이는 저기 기본으로 나오는 된장시래기국을 막 머 마셔대서..정령 고기 먹을 땐 이미 배가 불러버린다. 이런건 예상 못한거였는데..... 꽤 열심히 즐겁게 먹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10.08.24 13: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