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라듸오 데이즈>의 간담회를 마친 홍대...날씨가 추워서 무언가로 배를 채워야 했다. 정언이와 함께 여서 가능하면 편하게 앉을 수 있는 곳이어야 하는데...그런데를 찾는건 쉽지 않아 보였다. 맛있는게 많다는 홍대를 구경하면서 어슬렁 어슬렁 찾아봐야 하는데 추워서 대충 자리가 편안해 보이는 마포 나룻터집에 자리를 틀었다.

진건씨는 회냉면을 나는 우거지 해장국(우거지가 아니라 배추국이었지만....) 그리고 정언이는 고기만두를 각각 꿰 차고 먹었다. 특이해 보이는 인테리어지만...참으로 싸게 지었고..특이하고 복잡한 구조가 인상적인 곳이었다. 야외에서는 텐트 안에서 찌개를 끓여서 술 한잔 하는 젊은이들이 많았는데 색다른 정취일 것 같았다.

그날 먹은 우리의 저녁 만찬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회냉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거지 해장국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기 만두



by kinolife 2008.01.22 20:4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