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주일 당겨먹은 크리스카스 저녁식사. 집 근처에 있는 마오에서 4인 가족세트를 먹었다.
역시 세트보다는 단품들이 좋은 것 같다는 걸 그 법칙을 다시 한번 더 느낀다. 셋트 음식들은 있는건 다 있어 보이는데 무언가 모자라 보이고 가격은 깍인것 같은데 막상 별로 깍인 듯한 느낌이 없는 것이 특징이다. 아무튼 아이들이 입 주변에 묻혀가면서 먹은 짜장면에 제발 조미료가 적게 들어가 있었음 하는 바램만이 머리 속을 뒤 흔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 야채 볶음이랑 양배추 제법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트요리에서 그냥 숫자만 채우고 계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베이징 덕..약간 냄새가....-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깐소새우..역시 양잉..조금 매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꿔바로우.찹쌀로 씌워져 튀겨진 거긴 한데..이 탕수육은 진짜 먹을 때 마다 비싸다 비싸다 이런 느낌이 강하니 그 이유는 잘 모르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추 잡채..역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짜장면, 짬뽕 중에..짜장면이 그래도 낳은 듯....


'All That My Life > My Food'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황돈] 바다 세트  (0) 2010.01.05
[간식] 호박씨 꿀떡볶이  (0) 2010.01.04
[마오] 4인 가족세트  (0) 2009.12.24
[일본 라멘] 미소 라면  (1) 2009.12.10
[하오 하오] 짬뽕  (0) 2009.12.07
[본 수원갈비] 미국산 왕갈비  (1) 2009.11.25
by kinolife 2009.12.24 05: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