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의 회사 근처에 있는 중국집에서 먹은 홍합짬뽕.. 홍합짬봉은 홍합의 양이 그 위용을 가늠하지만, 가끔 이 껍데기가 위생에 대한 의심을 그리고 실제 양보다는 데코레이션에 차용되고 있다는 점을 묵인할 수 있다. 가금 저렇게 봉긋한 홍합의 양이 껍질이 까진 홍합으로 채워진다면 어떨까 하는 상상을 해 보기도 했다. 뭐 그건 그냥 생각에 머무를 공산이 크지만..상상만해도 한달치 홍합을 모두 먹게 되는 건 아니까 ㅋㅋㅋ

'All That My Life > My Food'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장꼬방] 묵은지 김치찌개  (0) 2011.08.09
[빈대떡집]꼬막  (0) 2011.08.09
[리칭] 홍합짬뽕  (0) 2011.07.20
[Phow] 양지 쌀국수  (0) 2011.07.16
[토담]해물 칼국수  (0) 2011.07.15
[산호 아나고 곰장어]아나고 구이  (0) 2011.07.11
by kinolife 2011.07.20 12: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