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방영 : NTV
방영일 : 2001.12.01

연출 : 타카하시 나오하루(高橋直治)
각본 : 사쿠라이 츠요시(桜井剛)

출연 : 미야자키 아오이(宮崎あおい)
         오구리 슌(小栗旬) 
         아오이 유우(蒼井優)
         아이지마 카즈유키(相島一之) 
         코니시 마나미(小西真奈美)
         모리시타 테츠오(森下哲夫)
         긴푼초(銀粉蝶)
         마츠다 사토시(松田悟志) 
         후루하타 카츠타카(古畑勝隆) 
         타나카 스즈노스케(田中鈴之助) 
         하마다 미치히코(浜田道彦) 
         미타 케이코(三田恵子) 
         후카야 아이(深谷愛)

드라마를 본지 오래되서 기억이 가물가물하지만 몇몇 스샷을 통해서 기억을 살려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크게 기억이 나는 내용은 없는데, 이지메를 당하는 여자아이에게 애처루은 시선을 보내는 선배이자 선생님이 알고 보니 자신이 이지매를 했던 학생이고 이후 사건에 의해 다리를 잃게 되었다는 내용이 조금은 충격적인 내용이었던 걸로 기억이 난다(사건이 정확하지 않지만 자신이 이지매를 한 학생이 자살을 하고 자신도 그 사건으로 인해 다리를 다친다는 내용) 정도가 어렴풋이 부 정확하게 생각이 난다.

순수하고 여리고, 감정 기복이 심한 소년 소녀 시절, 때론 누군가를 미워하기도 너무 좋아하기도 하지만 '이지매'라고 하는 내용으로 일본 드라마에서 소재화 되는 경우가 많아서 정말 일본에서는 꽤 많구나 생각하게 된다. 국내에세도 이지매, 집단 폭력 등이 소식을 들을 때 마다 두려울 뿐이다. 어디로 튈지 모르는 젊은에 적당하고도 안정적인 가이드 라인을 전해 줄 수 있는 사회적인 기제란 없는 것일까/ 단순히 개인적인 의무로 남겨 두기엔 이 시기의 홛동성이 위태하게만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젊은..어쩌면 어리다는 표현이 어울릴만한 이 시기의 건강한 통과를 생각한다면 이 드라마의 내용은 그저 우울하고 가슴이 답답해 온다. 아오이 유우의 얼굴이나 역할 조차도 희미한 기억 속의 드라마..

by kinolife 2007.09.02 0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