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제 : 조선왕조 마지막 황태자와 마사코비의 이야기
         (朝鮮王朝最後の皇太子と方子妃の物語)
제 작 :후지TV
방 영 : 2006년 11월 24일
각 본 : 마카노 노조미(マキノノゾミ)
감 독 : 카와케 슌사쿠(河毛俊作)

출 연 : 칸노 미호(菅野美穂)
          오카다 준이치(岡田准一)
          와타나베 잇케이(渡辺いっけい)
          히로타 레오나(広田レオナ)
          야마모토 기쿠(山本學)
          우에다 코이치(上田耕一)
          후루야 잇코(古谷一行)
          하라다 미에코(原田美枝子)

조선의 마지막 황태자 영친왕, 그의 일본인 아내 이방자 여사...
일제시대와 근대를 거처온 한국과 일본의 역사 중에서 이들 둘만큼이 역사와 밀접있는 인물이 있을까 싶은 정도의 두 인물에 관한 드라마. 비교적 인간적이면서도 객관적인 노력이 돋보이는 사관의식 열려있는 극적 전개 등이 별 무리없이 감정적 동요 없이 드라마를 보게 한다.
개인적으로 칸노 미호의 독특한 이미지를 괌심 있게 보아왔는데, 이 드라마에서도 잘 녹아 있는 것 같다. 발음이 서툰건 둘째 치고라도 일본의 두 배우가 굉장히 열심히 연기를 했다는 열의를 느낄 수 있다는 점에서 드라마가 지닌 진지한 역사적 접근의 한 단면을 보는 것 같았다. 실제 이 이야기를 이 드라마만큼 자세히 본 다큐나 책이나 이야기를 접한 적이 없었기에 드라마의 재미를 떠나서 개인적으로 상당히 도움이 많이 된 드라마라는 생각이 된다.  역사적 사실을 픽션으로 무난하게 그려낸 점이나 일본, 한국 어느 한 나라에 치우치지 않은 열린 역사관(같은 사건을 각 나라의 입장에서 분석하는 모습, 예로 안중근 의사의 이토 히로부미 암살 사건 등)은 드라마가 그 안에 실제 사실이라는 소재를 녹이는 작업을 통해서 보는 이들에게 역사를 어떻게 이해하면 되는지, 이해하는 도움이 되는지를 알려줘야 하는지 그 안의 건강한 인식이라는 게 작품에 어떤 영향을 끼치는지 알게 해주는데, 일본의 입장에서(특히 일본의 가정으로 보았을 때) 쉽지 않은 결정을 그리고 그 결정을 따른 당사가자 어떻게 삶을 이끌어 갔는지..무척이나 큰 교훈이 되었다.
마사코 보다 이방자 여사로 더 알려질 정도로 한국에 적을 둔 그녀의 일생만 본다면, 전쟁 속에서, 국가의 이익 속에서 그리고 자신 자국의 이익안에 뭍힌 슬픈 역사 속에서 사랑과 섬김...인내와 노력이 어떠한 인생을 낳을 수 있는지 다시 한번 더 되뇌이게 한다. 이제까지 한국와 일본이 접목이 되어 있는 소재의 드라마 중에서는 가장 무난하고 볼만 했던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7.01.23 04: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