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 서천석

출판사: 창비
2015.07 초판 1쇄
가격: 15.800원



큰 아이가 중 1, 작은 아이가 초등 4학년 그림책은 이젠 지나간 커리큘럼으로 받아들일 수 있겠으나, 그림책은 평생의 가장 좋은 친구가 될 수 있는 컨텐츠라고 생각한다.

한겨레 신문에 칼럽을 쓸 때 부터 주의깊게 보고 철 지난 신문을 오려서 그 그림책 옆면에 붙여 두기도 했던 서천석 선생의 칼럼이 하나의 책으로 모아져 나왔다. 2018년 초등학교 독서모임의 첫 책으로 선정 되어 읽으면서 아이들과 읽은 혹은 읽지 않은 책을 보면서..그때를 다시 추억하기도 하고 읽지 못한 책은 차자보아야 겠다는 생각을 하기도 했다.그림책이든 소설책이든 추리소설이든 과학칼럼이든 많이 보면 나만의 혜안이 생기는 법..오랜 동안 아이들과 함께 뒹굴뒹굴 한 덕분에 편하게 술술 읽었다. 이런 책이 생경하고 또 들뜨고 하는 시간을 다 보내고 나니 아이들이 큰 것 만큼이나 섭섭하기도 하고..지나간 시간이 그립기도 하고 그렇다. 그럼에도 그것 나름의 미덕이 있으니 채 챙기지 못한 그림책을 다시 한번 손에 들어봐도 좋을 봄날의 기억이다. 이 책을 읽은 봄날, 이 책에 나오는 책을 본 모든 지난날들이....

by kinolife 2018.03.17 12:29
| 1 2 3 4 5 6 ··· 43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