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회를 가기 위해서 부리나케 움직여 갔지만..어느새 빡빡한 시간에 도착을 했다. 1시 30분이 훌쩍 넘은 시간..배는 고픈데 후루룩 한 술 떠야 겠다 싶어서 먹은 대한극장 푸드 코트 내의 오징어 덮밥 정식...요즘 들어 매운게 자꾸 댕기는 데...대부분 맵기 보다는 달짝 지근하다. 시간을 내어서 제대로 된 낙지뽁음을 먹고 싶다. 진건씨가 못 먹는다는 게 아주 큰 흠이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교적 허접하진 않지만 평범한 분식점 맛.....


by kinolife 2008.02.15 23: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