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언가 몸에 좋은 음식을 먹고 싶어...

요즘 들어서 제일 많이 생각하는 것 중에 하나다. 일 때문에 영등포 쪽으로 갔다가 두리번 두리번 중..아 웬지 몸에 좋은 것만 있을 것 같아서 들어간 도토리 음식 전문점..이른바 토속음식점 '다람쥐 마을'이라는 간판을 따라서 무작정 들어갔다. 주 메뉴가 도토리 음식에 고기였는데...도토리 비빔밥이라는 걸 시켜 봤다.

그냥 도토리에 비빔형식으로 나오는 묵밥 정식 정도 되는데...토속음식이긴 했는데 그다지 입맛에 맞진 않았다. 따로 배고플 때 간식삼아 먹는 걸 밥과 함께 먹으려니 비벼 먹을 수도 없고 조금 애매해서..식당은 정갈하고...나중에 고기를 한번 먹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은 절로 들기도 했는데..오늘의 선택은 영 아니었던듯..그래도 사진은 아주 맛나 보이게 나왔다. 사람들이 보니까 주로 수제비를 먹는 것 같은데...초이스에도 문제가 있었던 것 같은 점심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8.01.18 05: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