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님과 함께 계를 하시면서 그 아드님이 진건씨와 동기인 아주머니의 영주 집에 놀러가서 먹게 된 산초 두부와 닭백숙...
먼저 산추 두부는 산초를 팬 아래에 깔고 두부를 얹고 굵은 소름만으로 간을 한..기름은 들깨 기름인가..아무튼 특별할 것 없는 두부구이였지만, 태어나서 처음 먹어보는 음식임에는 틀림이 없었다. 특이해서 기억에 남았던 음식....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다음 메뉴 역시 본 메뉴를 먹기 전에 먹은 감자전. 사장님이 직접 주문이 들어오면 감자를 갈기 시작하기 대문에 시간은 좀 걸린다. 언제나 이런 전은 금방 다 없어져서 담백함을 많이는 못 느겼다. 막걸이에는 딱이예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의 메인요리 닭백숙..역시 주문이 들어오면 닭을 바로 잡기 떄문에 적어도 2시간 이상 걸린다. 함께 넣은 산속 한약재 때문인지 기름이 적고 담백한 맛을 자랑한다. 닭도 크고 양이 많았는데, 남기고 온 닭죽이 애들 먹을거 없을때면 생각이 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10.07.16 13:0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