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매운 낙지 볶음 먹고 싶다. 하지만 언제나 이건 혼자만의 소망이라 혼자서 먹어야 한다. 진건씨가 낙지를 못 먹기 때문에 먹고 싶으면 혼자서 대충 먹어야 한다. 이대 쪽으로 시사회가 이어서 가는 길에 발견해서 먹게 된 낙지 덮밥..조금 많이 단 오징어 대신한 낙지 덮밥이었다.

메인 밥이 나오기 전에 나온 무우 김치가 무척 달기에 아 낙지는 맵겠다 기대를 했는데..웬걸 맵기 전에 너무 달아서 놀랬다. 기런 맛이 요즘 여대생들이 선호하는 맛인가 보다 라는 생각만 하고 왔다. 먼가 부족한 듯한 6천원을 써 버린 어제의 점심식사....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8.01.17 08: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