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꼬노미야끼를 먹고 살짝 아쉬운 기운을 차 한잔으로 달랜다.
컨셉이 명확하게 오아시스 등등의 이국적인 모양이 돋보인다는 이 까페는 독특한 컨셉을 바탕으로 어두운 조명 아래 엄청난 먼지를 안고 있는 소굴 같은 느낌이었다. 이색적이기는 하나 다시 가고 싶지는 않다...간판은 아주 내 스타일이었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쁜 간판..특이란 가게 이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부 전경...어두워서 사진이 영..가운데 조명 뒤에 꽃잎이 떠 있는곳이 일명 오아시스라고 부리우는 곳으로 묾이 조르르 흐른다. 연인끼리 널부러지기에는 좋다는 데 100% 동감...

by kinolife 2007.04.24 1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