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언이를 기다리며 먹는 짧은 점심은 언제나 이러기 쉽상이었다. 혼자 들어가서 떡볶이 1인분을 시켜 먹는 적적함도 있지만...튀김을 함께 먹은 날은 한 없이 부대끼기도 한다. 최근에는 이런 프렌차이드 떡볶이 집이 어찌나 많은지...

by kinolife 2011.08.19 22:24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