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 기타노 다케시(北野武)
번역 : 김영희
출판사: 씨네 21
2009.04 초판 1쇄
가격: 11,000원

기타노 다케시..우익이지만 코믹함을 지닌 창조적인 사람이라고 봐야할 그의 성향을 그대로 보여주는 책이다.

술 마시는 자리에서 아무 생각없이 떠 드는 소리 같은 글들로 보이지만 꽤 명쾌하다.
몇몇가지 주의 깊게 볼만한 부분도 있는데..일본 외교의 나약함이라든가(개인적인 생각이지만, 북한과 비교하면 나약한건 사실이라고 생각한다.) 음식이 인스턴트로 변하면서 살인자나 이상한 범죄자들이 늘어난다는 생각(이 역시 과학적으로 어느 정도 증명되고 있는 부분이다.) 등은 꽤 설득력이 있다.

최근의 일본에 등장하는 정치인들과 연예인들이 나약하고 아우라가 없다는 것..이것이 별 느낌없는 얼굴들이 TV 화면을 채우고 있다고 보는 그의 생각에도 어느 정도 납득이 간다. 예전에는 정치인이나 연예인들은 하늘이 만든 것 같은 느낌이 강한데 요즘은 여건만 되면 누구나 할 수 있는 직업 쯤으로 생각되어 지고 있는건 사실이니까 실제 연예인인 그가 느끼는 건 살아있는 체험의 이야기 인지도 모르겠다.



- 책 속의 글 -

"생각해 보면 행복이란 건 정말 짧고, 나머지는 대부분 불행하다고 해도 좋다. 결국 불행이란건 그 순간순간에 느끼는 거다. 그래서 괴로운 법이다. 반면 행복은 시간이 지난 뒤에야 알게 된다. 행복이란 회상하는 것이라서 그 당시에는 행복하다는 생각을 그의 하지 못한다. 따라서 사람이 행복하다는 것은 "저 녀석 요즘 행복해 보여"와 같이 타인이 말할 뿐, 당사자는 젆 깨닫지 못한다..... 따라서 우리 눈앞에 있는 것은 언제나 다양한 얼굴을 한 '불행'이며, '행복'은 언제나 아주 먼과거에만 있는 것이란 사실을 마침내 꺠닫게 됐다."

"지금의 일본은 어떤 분야에도 그런 존재감이 있는 사람이 없어졌다. 그 이유는 간단하다. 사회의 여러 분야에서 '차이'라는 것이 사라져버렸기 때문이다. 언론이 정치가를 잡아끌어내리는 듯한 발목 붙잡기 같은 것이 사회 곳곳에서 벌어지고 있다. 가치 있는 것이 점점 추락하고, 아래에 있던 이들이 치고 올라가 모두 '보통'의 인간이 되고 말았다." -> 이 글을 읽는 순간..노무현 대통령을 다시 생각했다..조준동에 대한 생각이 조금 달라졌는데.예전에는 싫고 어이없어 안 읽고 관심 가지지 않는 것에서 이번 사건을 보곤 보고 감시하는 행동이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외면이 아닌 행동...그것만이 실제 현실을 변화 시킬 수 있다는 걸..그런데 그 구체적인 방법은 잘 안 떠오른다는 것....쩝

""가난을 극복했다"라고 하면 왠지 멋있어 보이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다. 이런 저런 차이를 없앤 끝에 모두 평균화된, 얼굴도 없는 사회가 되어 버렸다. 얼굴이 없는 사회라는 것은 익명성이 위세를 떨치는 사회, 책임 소재가 애매해지고 집단으로 움직이는 사회라는 의미도 있다."


by kinolife 2009.06.04 11:17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