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 우석훈, 박권일
출판사: 레디앙
2007.08 초판 1쇄
가격: 12.000원


말 잘하는 사람은 역시 글도 잘 쓴다. 글 잘 쓰는 사람이 비논리적이기 힘들다. 우석훈도 그런 사람이었다. 책은 조금 무거운 주제였지만 책장은 잘 넘어가고, 40대 진정한 중년이 된 지금 되돌아보니...나의 젊은 시절이 행복한 시절일 수 있다는 것에서 좌절을 느꼈다. 이기적인 어른들이 만들어 낸 이 잔혹한 시대에 보다 크게 눈을 뜨고 세상을 봐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다음 세대에 이미 예약된 불행은 지금은 우리 세대가 지닌 불행의 확대라는 점에서 작지만 작은 운동이라도 생각의 변화 안에서 이루어져야 한다는 생각도 했다. 이 책이 베스트셀러가 되었다는 우울함이 이 책장을 덮는 내내 무거웠던 마음에 정점을 찍었다. 

-책 속의 글-

"우리들의 20대에 어울릴 만한 이름은 무엇일까? 이미 마케팅을 중심으로 재편이 완료된 우리 사회는 그들을 다만 '덩어리'로 인식할 뿐이다. 2030,2535 혹은 1326 등 숫자로 지칭되는 그들은 다만 나이에 따라 구별되는 덩어리일 뿐이다. 그렇다면 우리 기성세대는 20대를 이름도 없이 그저 소비만 하는 덩어리로 바라본다는 말인가? 바로 그렇다. 대한민국이라는 땅덩어리 안에서 지금의 20대들은 TV와 라디오가 시키는 대로 소비하는 꼭두각시이며, 그 마케팅의 주체가 이들에게 붙여준 이름은 단지 나이에 따라 무리를 나눠놓은 덩어리의 이름일 뿐이다. 한국전쟁에 참전한 학도의용군들도 '군번 없는 용사'라는 버젓한 이름을 가지고 있었다. 그런데, 승자 독식의 이 살벌한 초절정 경쟁 사회에서 일상을 전쟁 치르듯 살아가는 20대들에게는 제대로 된 이름조차 없다니!"

"10대들을 아무런 방어 장치 없이 마케팅의 대상으로 전락시킨 자본주의는 현대 자본주의도 아니고 건전한 자본주의도 아니다. 그저 노동자 대신 10대를 노린 '세대 착취 자본주의에 불과하다."
by kinolife 2012.02.24 05: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