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건씨 퇴근에 맞춰서 화곡역에 있는 하우즈데코에서 봄 이불이나 하나 사요! 에서 시작되어서 화곡역에서 만나서 둘렀지만..눈이 휘둥그레 마구 뛰어 다니는 정언이 때문에 이불 쇼핑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 진건씨도 그다지 크게 관심이 없어 보이고..그냥 인터넷으로 주문하자! 라고 하는 일반적인 대답을 뒤로 하고 ..근처에서 맛있는 거 먹고 들어가는 걸로 합의를 했다. 단 조건은..고기는 말고...

그러다 찾게 된 화곡역 근처의 무침회 전문점...꽤 큰 가게 안에 놀이방이 있어서 정언이가 내도록 뛰어 다니면서 입에 받아먹고 또 뛰어가고 했다. 집에 어른들이 오시면 주로 근처의 횟집에 모시고 갔었는데..이런 곳이 가까이 있으면 모시고 가면 좋겠다는 말을 주고 받았다. 무침회를 먹기 위해서 택시를 타고 가시지 않을 거라는 생각이 들긴 하지만...회를 제외하고 주변에 먹을 거리가 좀 있고 아이들이 뛰어 놀만한 곳이 있어서 나쁘진 않았다. 가격은 비싼거 같기도 하고 아닌거 같기도 하고 가늠하긴 쉽지 않았지만... 음식을 시키자마자 도련님 생각이 나서 전화를 드렸더니 오는 길이라고 해서 함께 자리를 했다. 오래간만에 포식..집까지 걸어서 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들깨 미역국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본 반찬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럭 무침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매운탕


by kinolife 2008.04.14 01: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