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번 서울에 오실 때 마다 식사며 술을 사주시는 작은 아버님께 1년 동안 잘 먹여주셔서 고맙다는 의미로 저녁을 대접했다. 복어 코스요리라고 나름 신경 쓴다고 썼는데..작은 아버님 어머님은 복어를 별로 안 좋아하신다니..이게 먼가..덕분이 우리 가족만 신나게 먹었네..코스 요리 중에 정언이가 가장 좋아하는 건..복어껍데기 무침..너 아이 아니지...아이의 탈을 쓴 아저씨 아닌가..코스 요리 나가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복어죽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복어 만두..별로 자극이 없엉서 어머님께 포장해서 드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언이 페이브릿..복어껍질 무침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복어튀김..정언아 이걸 많이 먹을 줄 알았지 엄마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복어불고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복어찜(선택사항이라 각각 주문해 봤는데..복어불고기가 낳더라는...)


사진을 다 올리고 나니..복어 지리탕 사진이 빠졌는데..너무 짜워서 어른들이 항의 하다보니..사진을 못 찍었던 것 같다. 복어 불고기가 최고 맛있었지만, 이 집 별로 잘 하는 집은 아닌 듯...
by kinolife 2009.02.12 10: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