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언이 유치원의 숲체험 행사를 마치고 효중이 엄마 소개로 가서 먹은 손국시..생각보다 가격이 비싸고 양이 적어서 깜짝 놀랬다. 이 집의 히트 메이커라고 하는 부추(정구지) 김치는 조미료 냄새가 확났는데, 정도가 심해서 내 입을 의심하기도 했다. 맛이 너무 없어서 못 먹을 정도는 아니었지만, 그 돈 내고 다시 차를 몰고 찾아찾아갈 맛은 아니지 않나 하는 생각을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본 반찬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메인이 나오기 전에 먹은 감자전..9.000원 역시 먹을 건 없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쌈 大자...30,000원 이거 혹시 중자가 잘못 나온거 아니냐고 2번이나 다시 묻고 있는 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메인 손국시 6,000원..고기 육수물도 아니었는데...너무 비싸셨다는...

by kinolife 2010.08.06 06:36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