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여름, 오전이라 사진이 푸르게만 나온 느낌이 있지만...역시 이 곳이 주는 매력을 일일히 글로 담기가 막막하다.


늪은 죽음을 부르기에 위험하고..그 만큼이나 매혹적이라는 걸 이 곳이 반증하는 것 같다. 해가 떠 오르기 전 어스름역에 가보고 싶은 곳이 생겼다..반.곡.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All That Travel > 國內-경상남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1.06.12]경산 반곡지  (0) 2011.06.16
[2011.06.11]경산 아.삶.공  (0) 2011.06.16
[2010.02.15]경상남도 청도 운문사  (0) 2010.02.15
by kinolife 2011.06.16 15:14


진건씨 대학 동기들이 1년에 한번 모일까 말까 하는데...아이들이 크니까 가족들이 여행삼아 가자고 해서 가게 된 경산의 아.삶.공...한옥 펜션...주변에 볼거리가 없다고 하지만, 고즉넉한 분위기에 기분이 아주 상쾌해져서 서울로 돌아왔다,  기회가 된다면, 우리 가족끼리 다시 가 보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드는 곳...이런 곳에 오면 느끼는 게 시간에 쫓겨서 살아가고 있는 지금은 좀 돌아보자.....이런 기회는 자주 와야지..자주 가야지..이런 생각 밖에 안 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All That Travel > 國內-경상남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1.06.12]경산 반곡지  (0) 2011.06.16
[2011.06.11]경산 아.삶.공  (0) 2011.06.16
[2010.02.15]경상남도 청도 운문사  (0) 2010.02.15
by kinolife 2011.06.16 15:02
설날, 앞뒤로 휴가를 낸 아빠 덕분에 아이들이 조금은 여유로움을 즐길 수 있게 되었다.
청도 큰 고모님 댁에 들르면서 잠깐 들른 청도의 운문사..
기대가 컸었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눈이 오고 난 다음의 질척한 땅 때문에 재대로 된 감상을 즐기기엔 무리가 있었다. 절 주변이 어수선한 느낌도 있었고, 정갈하거나 고요한 느낌은 별로 없어서 경외감까지 가지기에는 먼 길이 놓여 있는 듯 답답했다. 그래도 정언이는 청도에 왔고, 운문사에 들렀다는 사실을 다시 한번 알려주고, 일전에 유치원에서 그린 풍경 그림이 바로 이런 절의 처마나 법당의 문 주변에 있다는 걸 알려주었다. 다음에 날씨 좋은날 다시 와보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All That Travel > 國內-경상남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1.06.12]경산 반곡지  (0) 2011.06.16
[2011.06.11]경산 아.삶.공  (0) 2011.06.16
[2010.02.15]경상남도 청도 운문사  (0) 2010.02.15
by kinolife 2010.02.15 14:39
| 1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