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스텔 뮤직이 대접한 콩다방 커피...
커피는 살짝 들어가고 우유가 굉장히 많이 들어가 있었던 음료...
이름은 정확히 모르겠다만...너무 이쁘서 찍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6.12.17 22:40

음반 제작, 유통업체를 아우르는 간담회가 연이어 있는 년말 제일 처음으로 만나서 먹은 회사 앞 유니온 스퀘어의 음식들 ...업체는 1번 타자 파스텔 뮤직이다.
빨리 일정을 잡아서 빨리 만나서 누락없이 잘 진행될 수 있었다. 파스텔 뮤직 내가 좋아라 하는 레이블 인 만큼 내년에 진짜 대박 났으면 좋겠다.
음식은 이탈리안 일식 양식 등 해서 다양하게 세트로 시켜서 먹었다. 양은 둘째 치고 모양은 이쁜데 그닥 권할만한 곳은 아닌 듯... 다양한 점심 세트 나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6.12.16 17:38
평양집에 이어서 2차로 간 일본식 선술집...
1차에서 하도 비싸게 먹어서 여기서는 정말 빈티나게 먹었다. 그래도 이미 우리가 한달 반 동안 모은 돈은 오바 오바...맥주만 축내고 옴...아득한 전경이 따뜻해서 일어나기 귀찮기도 했던 집이다. 깔끔한 안주...시원한 맥주...편안한 느낌이 좋은 곳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천상 내부 전경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주 1 : 계란 찜 7,000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주 2 : 시사모 구이 5,000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주 3 : 모듬튀김 15,000원

배도 적당히 부르고...적당히 취기도 오른 밤....
by kinolife 2006.12.13 14:32
손대리가 하도 유명하고 맛있다고 해서
한달 반 동안 돈을 모아서 찾아간 가난한 식도락회 첫번째 시식집
특제소스에 고기들을 찍어먹는다고 하나..머 그닥 특제라고 할것 까지야 싶었다.
일단 돈이 너무 비싸서 상당히 비호감...이런 곳은 좀 재고 해봐야 할 듯 싶다..마무리 양밥도 못 먹을 정도였으니...흐흡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곱창과 차돌백이 곱창은 1인분 15,000원 차돌백이는 1인분 17,000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본 깍두기 양배추 마늘에 특제 소스...
특별할 건 없지 않나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끝판에 배는 고픈데 돈이 없어서 울며 겨자먹기로 시켜먹은 아롱사태(달짝 지근한 불고기였다. 일본인 듯은 좋아라 할 것 같은...) 17,000원

by kinolife 2006.12.13 14:21
날씨가 추워지니...따뜻한 국물이 먹고 싶어...
오늘 같은 날씨에 딱 맞는 점심을 먹고 왔다. 녹색 빛깔이 너무 이쁜 국수다.
만두가 들어가 있는 깔끔한 국수도 맛있고, 죽도 담백하다. 가격은 10,000. 조금은 비싼 점심 식사다.
by kinolife 2006.11.16 13:16

회사 동료 부모님이 하신다는 단감을 시댁에 한박스, 친정집에 한 박스 보냈다고 전화를 하려는 날..
엄마가 농사지은 고구마 등등 보낸다는 전화를 먼저 받았다.
토요일 느기적 거리면서 일어난 오전에 엄마가 보낸 택배를 받았다.
큰 박스 위에 가득 놓인 고구마...그리고 대파, 고추, 호박, 토란....그리고 그 사이에 환경 호르몬 운운하면서 부탁했던 수세미까지 도착했다. 수세미는 쓰기 좋게 가위로 오려두고...몇개는 회사 직원 챙겨 줄려고 잘라 둔다. 오늘부터 아침식사는 오븐에 구운 군고구마다. ㅋㅋㅋ


by kinolife 2006.11.04 14:44
뮤직시티와의 미팅..매주 있었지만, 함께 식사는 쉽지 않았다.
사내 행사가 많고 차장님이 바쁘셔서 그렇지만...덕분에 아주 오래간만에 맛있는 식사를 가졌다.
회사 근처 삼겹살 집 오감도...이상의 오감도에서 이름은 따 왔지만, 뜻 안엔 5가지의 감각에 대한 의미가 담겨 있다고 한다. 주메뉴는 천겹살(돼지고기 항정살)...에 다양한 후식거리가 입맛을 당긴다.
by kinolife 2006.11.03 11:03
진정한 목절 달성!! 전어 & 새우...


자는 정언이에게 새우를 먹이고 싶은데 안타가워서 입 근처에 새우를 가져다 갔더니 언제 잠들었냐는 듯 후다닥 깨서 새우를 주워 입에 문다...자다 일어났어도 먹을 것이 있다면 결코 칭얼 거릴 이유 없는 우리 이쁜 먹보 정언이

버스 정류장 근처 대명 포구에서 새우 튀김과 막걸리 한잔...
새우 튀김음 낫잇어 보엿지만 좀 어설펐다. 다음에는 꼭 왕새우튀김을 먹어야 제맛일 것 같다.
by kinolife 2006.10.14 23:16
삼각지역, 자이 반대편에 위치한 짱게집의 양호한 음식들...
추석 연휴 기간 동안 자리를 비운다고 팀장님이 쏘셨다. 짬뽕도...탕수육도(양이 정말 많다는 거),그리고 꾼만두도 맛있었다. 기자들에게 더 기사를 실지 말아달라. 재료가 떨어지면 더 팔지 않는다...
잘되는 장사집의 모든 소문을 다 가지고 있는 이 곳의 음식들 싸고 양호했다. 탕수육 大자(정말 많다.) 20,000원, 꾼만두 4,000원, 짬뽕 3,5000원이다.

by kinolife 2006.09.29 15:01

센트럴 시티에서 있었던 하대리님의 애기 돌잔치에 갔다가 들른 신세계 백화점의 밭빙수..
정말 팥이랑 떡, 우유, 키위 두조각 밖에 안 들었는데...안 달고 맛있었다.
사진의 깔끔한 그림처럼 아주 맛있었다.
가격 또한 5,000원에 4명이서 2개를 시켜도 눈치 안 준다는 점에서 강남에도 이런 곳이...라는 말이 절로 나오는 팥빙수다...강남의 돈 있으신 할머니들이 주 고객이라 그게 좀 아햏햏 하지만...그래서 더 편하게 먹을 수 있었는지도 모르겠다. 시원한 팥빙수...

by kinolife 2006.09.25 16:04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