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6년, 일본, 94분

감 독 : 이누도 잇신(犬童一心)

각 본 : 이누도 잇신(犬童一心)
          사토 사키치(佐藤佐吉)
원 작 : 오오시마 유미코(大島弓子)
 
출 연 : 이세야 유스케(伊勢谷友介)
          이케와키 치즈루(池脇千鶴)
          마츠오 마사토시(松尾政寿)
          타다노 미아코(唯野未歩子)
          카토 타케시(加藤武)
          아즈마 에미코(東恵美子)
          야나기 에리사(柳英里紗)
          카나야 히데유키(金谷ヒデユキ)  
          나가타 유키(長田融季)  
          토카치 하나코(十勝花子)    
          사카이 스스무(堺すすむ)  
          마루야마 코스케(丸山功介)
          우에노 키요타카(上野清隆)  
          카사이 카오리(葛西かおり)
          하시모토 노리히코(橋本紀彦)
          이토 카즈코(伊東和子)  
          우라베 후사코(占部房子)  
          마루야마 토모미(丸山智己)  
 
성 우 : 츠츠이 야스타카(筒井康隆)  
음 악 : 요시자와 에이지(吉澤瑛師)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래된 할아버지나 할머니의 수발을 들어주는 도우미 일을 하고 있는 나리스는 조금은 괴팍하다고 알려진 닛포리 할아버지의 집으로 도우미 일을 나간다. 야무진 음식 솜씨와 부지런한 몸놀림..상냥한 나리스는 투절한 직업 정신을 가지고 도우미 일을 즐기면서 한다.
소개소에서 소개 받은 안내서와는 다르게 꽤 친절한 닛포리 할아버지에 대해 의아해 하게 된 나리스는 곧 닛포리 할어버지가 예전의 젊었을 때의 기억 안에 갖혀서 살아가고 있다는 걸 알게 되고 서서히 할아버지와 친해지게 된다.

과거 속의 첫사랑과 자신을 혼동하는 할아버지에게 동정과 연민을 함께 느끼는 나리스는 보다 성심 성의껏 모시면서 깊은 정이 싹 튼다. 부모님이 재혼하면서 동갑내기 동생을 가족으로 맞이 하게 된 나리스는 동생과의 생활 속에서 엄마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해 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신이 모시고 있는 할아버지가 꿈 속에서 자신을 투영해서 보고 있는 것 같다는 이야기를 나누던 친구들과의 술자리에서 들은 폭탄 선언..자신의 친구와 동생이 사귀게 되었다는 것...내심 불편한 기색을 감추지 못하는 나리스...할아버지를 이해해 가면서 결국은 혼자서 동생을 사랑하는 자신과 비슷하다는 생각을 하면서 닛포리 할아버지에게 동정과는 또 다른 느낌을 갖게 된다. 자신도 모르게 할아버지의 꿈 속으로 들어가 버린 나리스는 동생에게 여자로 사랑받지 못하는 자신의 처지를 비관해 할아버지의 구애를 받아들이고 싶다는 생각까지 하게 된다. 엄청난 나이 차이는 개인의 역사적 가치관의 차이로까지 이어지겠지만, 영화 속의 두 주인공이 꿈 속에서 살아가고 있는 모습 만으로는 그저 이해가 될 뿐이다. 그 꿈과 상관없이 살아가는 영화 속의 인물- 남동생과 친구-처럼 현실적인 잣대로 이 둘을 보기 시작하면 깝깝하지 이를 때 없는 관계가 아닐 수 없다. 영화는 꿈 속에서 살아가는 노구의 할아버지(현실적으로 보면 치매 혹은 노망이라고 까지 봐도 무망한...)와 함께 생활하면서 정이 들어버린 철부지 아가씨에게 무어라 할 수없는 따스한 인간적인 교감을 이해하지 못할 것도 없는 영화다. 영화..거기다 영화 안의 사람들이 꿈꾸는 삶 안에 갖혀있다고 해서 무엇이 문제랴 하는 생각이 든다. 결혼을 한다는 게 이슈화 되지 않는다면 이 둘도 그냥 가족처럼 관계 지우지 말고 함께 보살피면서 살아가는 존재로 보면 관계란 어찌보면 형식적인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바로 이런 면이 이 영화를 만든 감독의 의도가 아닐 정도로 착각 안에서 꿈 꾸듯이 영화는 함께 살아가는 사람들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 내고 있다. 규모가 작은 휴먼 드라마의 전형적인 면모를 보여주는 영화로 궂이 무엇이라 의미를 지우지 말고 그냥 지나치듯이 보면 되는 가벼운 영화다. 에이 말도 안돼..꿈이잖아.. 그래도 그 안에는 살아가는 것..함께 산다는 것에 대한 아련한 질문들이 묻어나는 영화임에는 틀림이 없다. 물론 이 질문에는 그 누구든지 다르게 정답으로 볼 수 있는 답들만이 가득하다. 이누도 잇신 감독의 느리고 황당할 수도 있는 상상력이 그대로 표현되어 있는 영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7.12.25 07:40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6년, 89분
영어 제목 : Love On Sunday

감 독 : 히로키 류이치(廣木隆一)
각 본 : 이즈미 요시히로(いずみ吉紘)

출 연 : 미즈하시 타카미(水橋貴己)    
          와카바 류야(若葉竜也)    
          하가 유리아(芳賀優里亜)    
          사사키 카즈노리(佐々木和徳)    
          미즈하시 켄지(水橋研二)    
          오야마다 사유리(小山田サユリ)    
          이시노 마코(石野真子)

음 악 : 엔도 코지(遠藤浩二)

누구가 누구를 좋아하고 또 누구는 누구를 좋아한다는...소년 소녀들의 사랑타령 이야기..일본의 젋은 소년과 소녀들의 신선한 얼굴이 풋풋한 내용과 함께 어울려진 이야기를 다룬 창소년 연애담...

내일이면 동경으로 전학을 가는 아키라는 궁도부 선배로부터 동경으로 가서도 사귀자는 제의를 받는다. 하지만 아키라는 어릴때 엄마가 없을 때 부터 자신의 옆에 있어준 소꿉친구 나오를 좋아하고..선배 역시도 이전에 같은 반 동급생을 사귄 걸 안 이상 사귈 수 없다는 의사를 내 비친다.


아키라의 환송회...나오만을 부른 아키라의 마음과는 달리 자신의 사랑을 뺴앗아 갔다고 생각하는 동급생 친구까지 불러서 조금은 분위기 서먹한 3명만의 환송회가 계속된다. 자신의 우정과 사랑을 어우르면서 좋아한 나오가 그 동급생 여자친구를 좋아하고..그것을 안 여자친구는 자신의 사랑을 빼앗아 간 것이 아키라라고 생각하고 나오에게 접근한다. 자신의 사랑을 대신받은 친구에게 내리는 사랑의 복수..이렇게 각가 두 커플을 아우르는 4명의 소년 소녀들은 이전의 사랑과 앞으로 진행될 사랑..그리고 얽히고 얽히는 우정 사이에서 서로 눈치 보고 안쓰러워서 하면서 걱정하고 서로를 바라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과정에서도 각자 개개인의 성격들이 서서히 들어나고 사랑에 대한 각자의 마음에 따라 행동도 가끔은 돌출 적으로 때론 유아틱하게 발산되면서 이 마지막 남은 일요일 반에 자신의 마음을 상대방에게 알리고 이해시키고 사랑을 쟁취하는 노력으로 바쁘다. 선배의 구애..친구의 복수..남자 친구이 외면 사이에서 학교 선배와 궁수 내기를 통해 결론을 내려는 이 천진난만한 아이들의 보고 있으려니..영화에서 배경이 되는 더운 여름날 처럼 한 때의 열정이 아닌가 싶어서 무흣 웃음이 흘러 나온다. 영화는 이 네명의 감정을 아우르면서 진행되기 때문에 무언가 특별한 내용을 담고 있지는 않으며, 이들의 사랑에 대한 자세한 표현만으로 그려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랑이 내기로 되는 것도 아니며, 오기만으로 되는 것도 아니고..어느 정도 영원하기 힘들다는 현실성을 고려한다면 이들의 가지고 있는 사랑에 아픔은 성장기의 성장통과 다름이 아닌 모습으로 그려진다. 그저 씽긋 웃을 수 있는 어린날의 추억 같은 사랑을 통해서 이들 중 일부는 더 큰 사랑을 키워 가기도 하고 또 일부는 인생을 꾸준히 이어줄 우정으로 만들어 갈지도 모르겠다. 4명의 소년 소녀가 어느 정도 자라고 나서 성인의 사랑으 거친 이후 또 어떤 모습일지 그저 생각만으로 씩 웃음이 나오는 내용이다.

기존에 보아오던 일본 영화나 드라마에서 볼 수 없었던 신선한 얼굴들이 생경한 느낌을 주며 일본의 한적한 시골 마을을 통해서 내리쬐는 여름날씨와 이미지가 겹치는 4명의 마음과는 별개로 움직이는 듯한 한적한 마을의 풍경이 무척 편안하게 느껴지는 영화다. 빠른 듯 하지만 어설프고..그래서 더 순수하고 진지하게 느껴지는 이 4명의 감정 모두가 이 시기에만 느낄 수 있는 거라고 생각하니 그저 아련한 생각만이 맴도는 것 같다. 지나가는 사랑이 왜 의미가 없을까...영화는 이 시기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싶었던 듯 별 욕심이 없이 그려진다. 차분하고 따스한 일본 영화이 전형을 느낄 수 있는 작품이다. 아키라가 영화 안에서 떠다면 언제 다시 올지 모르는 시골의 풍경을 이래저래 핸드폰 카메라로 담는 모습이 너무 귀엽게 느껴졌다...음..나도 늙어간다는 건가 하는 생각이 절로 든다.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7.12.18 18:59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6년, 114분
영어 제목 : Linda Linda Linda
감 독 : 야마시타 노부히로(山下敦弘)
각 본 : 무카이 코스케(向井康介)
          야마시타 노부히로([山下敦弘)

출 연 : 배두나
          마에다 아키(前田亜季)    
          카시이 유우(香椎由宇)    
          미무라 타카요(三村恭代)
          코오모토 마사히로(甲本雅裕)      
          마츠야마 켄이치(松山ケンイチ)
          코바야시 카츠야(小林且弥)
          코이데 케이스케(小出恵介)      
          미우라 아키후미(三浦アキフミ)
          미우라 마사키(三浦誠己)      
          릴리(りりィ)    
          후지이 카호리(藤井かほり)
          하마가미 타츠야(浜上竜也)    
          야마모토 히로시(山本浩司)
          야마모토 타케시(山本剛史)
          야마자키 유코(山崎優子)
          유카와 시오네(湯川潮音)    
          세키네 시오리(関根史織)
          콘도 코엔(近藤公園)    
          피에르 타키(ピエール瀧)

음 악 : 제임스 이하(James Iha)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대 중반을 넘어서 일본의 스탭들과 일본영화..그것도 음악 영화를 찍은 배두나의 노력이 돋보이는 작품. 그 덕분에 국내에도 소개 되었다. 물론 단관이지만.....이러한 시도는 시도 만으르도 의미가 있지 않을가 하는 생각이 저절로 든다.

일본의 고교생활의 다른 한면을 엿볼 수 있는 순수 밴드 영화..내용은 일면 지루해 보일수도 있고 진행 방식 역시도 마치 지나간 예전의 일기장을 다시 펼쳐서 읽는 것처럼 단조롭고 조용하다. 한국에서도 일련의 비슷한 소재나 환경들을 배경으로 한 영화들을 만들 수 있겠으나 순수하게 이런 내용만으로 할 수 없다는 걸 생각하면 이런 일본에서의 인디 영화 제작이 가능한가..하는 생각이 저절로 드는 영화다. 일본에서 유학하는 송짱이 일본의 학교 행사에 나가기 위한 밴드의 한 멤버로 함께 생활하는 과정을 보여주는 것..그것만으로 채워진 영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신들이 학교 행사 때 부를 곡들을 선정하고 시간을 내어서 계속 연습하고 함께 요리를 해 먹으면서 서로의 고민을 나누는 고교시절..친구가 중요하고 미래에 대한 꿈을 이야기 할 수 있는 시간이 있고, 그 결과는 알 수 없지만 이제 막 눈을 뜨게 된 이성에 대한 호기심과 관심도 막 시작이 될 때다. 그럼 풋풋한 시기의 아름다운 삽화같은 그림들이 가득한 젊음의 영화 ..

젊다 못해 어린 배우들의 풋푹함과 열정만이 가득한 음악들이 퍼져 나오는 이 순수한 영화를 보고 있자니. 마치 옛날 영화를 보는 것 같은 느낌마저 드는 영화였다. 배두나의 서투른 일본어나 그걸 보는 일본 친구들의 순수함까지...풋푸함이 일렁이는 푸른 청춘의 영화... 젊음과 순수..그리고 순박한 음악들이 있는 착안 영화...그다지 재미는 없다는 거....그래도 보고 나면 씩 웃을 순 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7.12.11 15:04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본, 2001년, 115분

감독 : 시노하라 테츠오(篠原哲雄)
각본 : 나가사와 마사히코(長澤雅彦)

출연 : 타나카 레나(田中麗奈)
         하라다 미에코(原田美枝子)
         사나다 히로유키(真田広之)  
         히라타 미츠루(平田満)  
         사토 마코토(佐藤允)
         니시나 마사키(仁科克基)
         타나카 요지(田中要次)
         지코 우치야마(ジーコ内山)  
         나카무라 쿠미(中村久美)  
         카토 요시히로(加藤悦弘)  
         타지마 켄이치로(田島謙一郎)

음악 : 히사이시 조(久石譲)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본 영화 특유의 액자 형식을 띄고 있는 깔끔한 가족러브 스토리...정도 쯤으로 이야기를 묶어 볼 만한 작품. 영화를 본지 하도 오래 되서 기억이 가물가물한데 벚꽃이 휘날리던 영화의 장면만은 아련하게 떠오른다. 마치 영화 속의 여자 주인공이 엄마의 과거를 어슴프레 작은 단서 만으로 찾아가는 것 처럼.. 아스라한 기억처럼 아련한 기억이 영화 전반의 이미지와 감성을 지배한다.

병으로 쓰러진 엄마..엄마가 자신의 오랜 추억으로 생각하고 건내 준 오르골 안에 담긴 애절한 연애 편지와 사진 한장...과연 엄마는 어떤 사람을 했던 것일까..아빠가 아닌 어떤 아저씨와...시간은 흐르고 자신에게도 사랑이라는 감정이 궁금해 질 즈음 엄마의 첫사랑을 찾아나선다는 간단한 내용 속에 세대를 아우르는 사랑의 감정에 대한 감독의 솔직 담백한 견해가 담겨져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병상의 엄마 보다는 엄마의 과거가 더 궁금한 이 철부지 딸아이에게서 지나간 사랑이든 앞으로 자신에게 다가올 사랑이든 사랑이라는 것에 대한 호기심의 극대화는 이 영화의 또 다른 한계임을 숨길 수 없다. 엄마와 딸의 감정의 교류가 보다 더 우선이 되는건 어떘을 까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수채화 처럼 담백한이라는 일상적이고 통속적인 표현 마저도 붙이기 쉽지 않은 작위성이 영화 속의 진실성을 조금 뒤집어 놓는데...죽음과 사랑을 같은 급으로 이해할 수 있는 부분인지는 아직도 의문이 남는다.

일본식 가벼운 드라마의 전형을 보여주고 있고 그 깊이 역시 지극히 관례 적이라 큰 매력이 담겨 있는 영화는 아니다. 단지 히사이시 죠의 음악과 벗꽃이 휘날리는 큰 그림만이 그저 아스라한 기억으로 이미지화 되어 각인되어 있다. 사랑은 흘러간다. 영화 속이 벚꽃처럼 피고 진다. 사람은 죽는다. 영화 속의 엄마처럼...그 변할 수 없는 진리들이 따로 따로 겉돌고 있기에 이 영화이 진실성이 얕은 것 같다. 충분히 매력적일 수 있는 소재지만 깊이가 약해서 많이 아쉬운 작품..전형적인 미완성 일본 영화의 모습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7.11.10 10:40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2년 110분

감 독 : 모로사와 카즈유키(両沢和幸)
각 본 : 모로사와 카즈유키(両沢和幸)  
 
출 연 : 미즈키 아리사(観月ありさ)
          마츠시타 유키(松下由樹) 
          칸다 우노(神田うの)
          후지키 나오히토(藤木直人)
          이시하라 요시즈미(石原良純) 
          이토 카즈에(伊藤かずえ) 
          코쿠부 사치코(国分佐智子)  
          츠치야 쿠미코(土屋久美子)  
          코바야시 미에(小林美江)  
          모리시타 요시유키(森下能幸)  
          마이도 유타카(まいど豊)  
          세토 요이치로(瀬戸陽一朗)  
          우도 스즈키(ウド鈴木)  
          네기시 토시에(根岸とし江)  
          하라다 류지(原田龍二)  
          하루타 준이치(春田純一)  
          카니에 케이조(蟹江敬三)  
          후쿠이 켄지(福井謙二)  
          죠가사키 유코(城ケ崎祐子)  
          우에하라 타카코(上原多香子)  
          하야시 토모카(林知花)  
          치바 료헤이(千葉涼平)  
          우치다 켄스케(内田健介)  
          아오시마 타츠야(青嶋達也)  
          타치바나 케이타(橘慶太)  
          오가타 류이치(緒方龍一)  
          오카다 코키(岡田浩暉)  
          요시유키 카즈코(吉行和子)

음 악 : 카모미야 료(鴨宮諒)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병원은 몸이 아픈 사람이 다니는 치료의 공간이지만. 이 영화 속에서는 아픈 마음을 치료하는 과정에서 생기는 에피소드를 극화해서 과장되게 보여주는 그저 그런 B급 코미디 영화다. 눈에 띄지 안은 조연급 주연 배우에 특이할 것 없는 에피소드..상당히 급진적이면서 비상식적인 전개는 그저 보고 있는 자체에만 만족 하도록 하는 한계를 지니고 있다.

어느날 깐깐한 수간호사 밑에서 마음 고생을 하고 있는 주임 간호사를 흠모하는 마음이 병약한 환자는 우연히 입원하고 싶은 자신의 의사를 무시하는 수간호사의 언사에 격분, 병원 천장에다 기관총을 난사하고 병원 안의 식구들을 감금하는 초유의 상태를 맞이한다. 이 병원의 간호사이자 영화의 주인공 이즈미는 역시 이 병원의 신참 의사인 남편과 함께 본 사건의 중간에서 화애, 위기 극복, 사랑의 확인 등의 과정을 겪게 된다. 여기까지는 비교적 무안한 지행을 보였으나, 영화의 말미 이즈미가 환자의 부주의로 난사된 총에 맞고 신참 의사인 남편이 수술 과정 그리고 이미 병원의 기기로는 사망한 이즈미가 남편의 키스로 꺠어난다는 황당한 결말은 어처구니가 없다는 생각이 절로 든다. 세상 살기 너무 쉽지 않은가 싶은 것이....실사 영화 안에서 이런 황당한 SF 만화적인 수법을 난사해도 되는지 이해하기가 쉽지 않았다. 말 그대로 어이없는 실소를 지을 수 밖에 없는 장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면이 바뀌고 환자는 진짜 범인이 되어 잡히고 죽을 뻔한 이즈미는 살아나고 이기적인 모습만 보여주던 기존의 수간호사는 없어지고 진실되게 간호사 일을 하던 이즈미의 선배가 수간호사에 임명되면서 이 병원의 간호사실에는 정당해 보이는 서열의 모습을 갖추게 된다. 악독하고 규율에 엄격한 간호사의 퇴출, 진실되게 환자를 대하는 진정한 간호사의 자리 마련..조금은 철딱서니가 없어보이지만, 간호사 일을 즐기고 언제나 밝은 얼굴의 이즈미...그리고 한참은 기술을 익혀야 할 이즈미의 남편...B급영화에 어울리는 캐릭터 B급 영화 스러운 전개와 결말... 특별한 감독이나 상큼한 위트 같은 건 기대하기 어렵고 ...그저 그런 일본의 삼류 영화의 현주소를 보는데는 여지 없이 적절한 영화로 보인다. 영화에서 이즈미 역을 맡은 여 주인공 역시 상당히 올드한 얼굴에 진부한 캐릭터에 그다지 매력을 느끼기 어려웠는데, 웹 검색을 통해서 찾아보니 꽤 음반을 많이 낸 가수였던 것 같다. 조금 더 전문적이면서도 신선한 코미디를 기대한 나로서는 실망감을 감 출 수 없는 작품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7.10.27 14:22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7년, 128분

영어 제목 : Yellow Tears

감 독 : 이누도 잇신(犬童一心)
각 본 : 이치카와 신이치(市川森一)
원 작 : 나가시마 신지(永島慎二)
 
출 연 :  마츠모토 준(松本潤)
           니노미야 카즈나리(二宮和也)
           사쿠라이 쇼(櫻井翔)
           아이바 마사키(相葉雅紀)
           오오노 사토시(大野智)
           카시이 유우(香椎由宇)
           칸 하나에(韓英恵)  
           타카하시 마이(高橋真唯)
           스가이 킨(菅井きん)  
           시가 코타로(志賀廣太郎)
           혼다 히로타로(本田博太郎)  
           마츠바라 치에코(松原智恵子)  
           타바타 토모코(田畑智子)    
 
음 악 : 야스이 테루(安井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니 이 촌스럽게 생긴 청년들은 누구?...사전 정보 전혀 없이 본 영화 <황색 눈물>의 다섯 총각들이 일본의 꽃미남 가수를 대표하는 아라시의 멤버라고들 한다. 원래 저렇게 순박하게 생긴건지...감독의 연출력이 뛰어나서 전혀 새로운 모습으로 탈 바꿈 한 것인지는 전혀 알 수 없지만, 영화 안에서 이들은 정말 영화이 안의 캐릭터 그대로 인 것 같다. 평상시에 호흡을 맞춰온 이들이라 그런지 더더욱 그런 자연스러움이 영화 전반으로 묻어 나온다. 정말 이 정도의 얼굴로 일본 열도를 꽃미남이라는 이름으로 흔들 수 있다면..일본 시장..만만 하 다.

모두들 자신의 꿈을 가진 이 할일 없는 청년 다섯명의 구질구질 동거 이야기...자신들의 꿈이 다 있지만, 자신이 지닌 재능의 한계와 현실과 만나면서 꿈이 현실에 맞게 재편된다는 진정한 루저들의 실상을 있는 그대로 보여주는 듯한 영화..그것만이 충분히 매력적인 영화다.

이게 머야 라고 할 수도 있는 프랑스의 어느 시 나부랭이를 끼면서 되도 안한 소설을 쓰는 작가 지망생..달랑 기타 하나 들고 지루하기 그지 없는 가사를 남발하면서 노래를 불러대는 3류 가수 지망생, 원안 작가의 대필만화의 그림을 그려주는 만화가 지망생, 언젠가 자신의 그릠이 사람들에게 기억되리라는 기대를  가지고 사는 화가 지맹생 등...각자의 다양한 꿈이 3평짜리 좁은 쪽방에 모인다. 벌이가 없을 떈 굶고 머라도 하나 전당포에 파는 날에는 나름 포식을 하게 되는 이 미래 없는 삶을 함께 한 이들의 여름의 풍경은 자신의 일자리를 찾지 못하고 자신의 꿈이 무언지를 탐험하는 20대의 젊은이들의 초상 그 자체다. 루저들은 이런 꿈꾸는 한심한 자리에서 성장하는 것이다.

영화 속에 등장하는 대사  "그들이 떠나고 나면 외로울거야..." "둘이 있어도 외로운데 혼자서 외로운게 낳지 않겠어" ..라거나 "인생은 절대 사람을 속이지 않았다."라고 되뇌이는 모든 언어들이 미래가 불퉁한 이들에게 흔히 있는 유행어이다. 인생은 무엇일까 라는 탐구를 바쁜 일상 속에서 쉽게 되네이는 사람은 거의 없다. 바로 내일 그 다음이 불분명한 이들이기에 죽기 전의 삶 자체가 철학적으로 발전하는 것이다. 진정한 루저 백배의 이 영화를 .....이해하면서 웃으며 볼 수 있는건 이미 내가 30대 중반을 넘어서 인가 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생을 앞에 두고

단지 허둥대기만 하는

무능한 그리고 가련한 청춘이지만

지금 이마에 첫 주름이 생길 즈음이 되어

깨달을 수 있는 것은

인생에 대한 이 신뢰이고 이 동의이며

친구, 너에 대한 것이라면 알고 있어 라는 의미의 이 미소이다

지금이 되어서야 사람은 아는 것이다

인생은 사람을 속이지 않는다고

인생은 단 한 번도 사람을 속이지 않았다라고 

                             - 영화 속 프랑스의 어느 시 중에서 -

by kinolife 2007.10.26 11:28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85년, 115분, 일본

영어제목 : Dandelion, Tampopo

감 독 : 이타미 쥬조(伊丹十三)
각 본 : 이타미 쥬조(伊丹十三)

출 연  : 야마자키 츠토무(山崎努)  
           미야모토 노부코(宮本信子)
           야쿠쇼 코지(役所広司)  
           와타나베 켄(渡辺謙)  
           야스오카 리키야(安岡力也)
           사쿠라이 킨조(桜金造)  
           이케우치 만사쿠(池内万作)  
           카토 요시(加藤嘉)
           오오타키 히데지(大滝秀治)  
           쿠로다 후쿠미(黒田福美)  
           츠가와 마사히코(津川雅彦)  
           하시즈메 이사오(橋爪功)  
           우에다 코이치(田耕一)  
           오오사와 켄(大沢健)  
           이가와 히사시(井川比佐志)
           도구치 요리코(洞口依子)  
           마츠모토 아키코(松本明子)  
           에노키 효에이(榎木兵衛)  
           세야마 오사무(瀬山修)  
           타카하시 쵸에이(高橋長英)  
           카토 켄소(加藤賢崇)  
           쿠보 아키라(久保晶)  
           오오시마 우자부로(大島宇三郎)  
           요코야마 아키오(横山あきお)  
           츠지무라 마히토(辻村真人)  
           마츠이 노리오(松井範雄)  
           시바타 미호코(柴田美保子)  
           미나미 마이코(南麻衣子)  
           타카하라 이즈미(高原泉)  
           미타 카즈요(三田和代)  
           타부 켄조(田武謙三)  
           오카다 마리코(岡田茉莉子)

음 악 : 무라이 쿠니히코(村井邦彦)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방을 순례하던 운전수가 우연히 들른 라면가게..무척 라면이 맛이 없구나...그러면서 시작되는 맛있는 라면가게 주인 만들기--혹은 맛있는 라면과 음식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가 담겨 있는 독특한 영화 담뽀뽀..담뽀뽀는 영화에 등장하는 맛없는 라면가게의 여주인 이름(민들레)이다.

맛있는 라면을 찾아서 떠나는 맛의 기행을 통해서 일본인들에게 라면이 어떤 음식인지 그 맛을 얻기 위해 어떤 노력들을 하는지를 통해서 맛있는 음식에 대한 인간의 욕망을 아주 은유적이면서 흥미있게 보여준다. 영화의 삽지 혹은 액자 구조 형식으로 보여지는 영화속의 상상적 이면 구조는 그런 영화의 의도를 더욱 더 강렬하게 보여준다. 야쿠쇼 코지의 젊었을 때의 신선한 모습이 조금은 과격하면서도 기이해 보이는 장면들은 강한 인상을 남기면서 B급 영화에서 볼 수 있는 신선한 장면을 보여 주기도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따미 주조의 기괴한 상상력이 무척이나 체계적으표현된 영화는 맛과 욕망 혹은 노력과 성공이라는 대치되는 단어의 의미를 그대로 전달해 주는 수작으로 단순한 소재 이상의 흥미가 영화 속에 가득하다. 음식을 통한 가난한 자와 부자의 대치를 위해서 보여주는 거지들의 만찬 속에서 넘쳐나는 음식에 대한 지식과 재주..반대로 비싼 레스토랑에 앉은 부유한 이들의 음식에 대한 무지와 상반된 권위 의식 등을 통해서 하루 3끼를 잘 (알고)먹는 또는 아는 만큼 잘 즐기는 것이 현재 가지고 못 가지고에 비해서 전혀 꿀릴게 없지 않느냐는 영화적이 메세지를 아주 잘 전달 해 준다.

거지의 성찬, 부자의 빈찬....내용은 크게 차이가 있더라도 먹는 사람에 따라서 그 가치가 달라지는 것이 음식임을 진정한 음식의 가치가 음식을 만들기 위한 재료비 만이 아니라 의미 있는 식사, 즐기는 사람의 깊이에 따라 달라지는 것임을...느끼게 되는 순간 인생에서 궂이 한 끼 식사만이 그러랴...라는 생각을 하지 않을 수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연히 영화를 다 보고 난 이후 웹 사이트에서 발견한 담뽀뽀에 관한 오른쪽의 피겨는 이 영화가 일본의 영화사에서 나름 독특한 위치를 차지 하고 있음을 은유적으로 알 수 있다. 이따미 주조에 대한 놀라운 평가는 사전에 들어 왔지만 이전 지식에 비해서 너무 늦게 이 영화를 본 것이 후회 될 정도로 특이한 영화가 아닌가 싶다. 많은 음식 영화 중에서 이 만큼 정치적인 영화도 찾기가 쉽지 않을 뿐더라 영화 속에 담긴 깊은 철의 맛은 맛있는 라면의 국물 한방울 까지 아깝지 않을 정도로 포만감을 전해 준다. 너무나 탱탱한 청년 시절의 야쿠쇼 코지와 와타나베 켄의 얼구은 이 영화를 찾아서 보는 또 다른 하나의 묘미 인지도 모르겠다. 라면 위에 얹어서 나오는 편육 세 조각 처럼 빠질 수 없는 보너스다. 맛난 라면 실컷 보고 나면..한끼 식사의 소중함을 다시 한번 더 생각하게 된다. 독특하면서 신기하기 까지 한 라면 한 그릇이 전해주는 인생 이야기는 즐거움 그 자체이다. 라면을 좋아하지 않은 이들에게도 필히 관함을 권하고 싶은 맛난 영화...

by kinolife 2007.10.21 12:46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3년, 일본, 114분
다른 제목 : 칠석의 여름

감 독 : 사사베 키요시(佐々部清)
각 본 : 사사베 키요시(佐々部清)
 
출 연 : 미즈타니 유리(水谷妃里) 
          우에노 주리(上野樹里)  
          카츠라 아사미(柱亜沙美)
          미무라 타카요(三村恭代)
          준페이(淳評)  
          야마모토 죠지(山本譲二)  
          타카기 미오(高樹澪)
          나츠키 마리(夏木マリ)  
          카나자와 미도리(金沢碧)  
          타니가와 마리(谷川真理)  
          이루카(イルカ)   
 
음 악 : 카바사와 미노(加羽沢美濃)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리적으로 가까운 부산과 시모노세키를 무대로 한 해는 부산에서 또 다른 한해는 시모노세키에서 청소년들의 육상부 경기를 통해 그려내는 풋풋한 사랑이야기. 우에노 주리의 무명 시절의 얼굴을 볼 수 있는 건 또 다른 보너스이다.

10대 후반의 청춘기에 일본인 여학생과 한국인 남학생의 우연한 만남...그리고 각자의 나라에서 각자의 생활에서 둘의 연애 감정이 얼마나 현실적으로 어려움이 있는지 잔잔하게 그려낸다. 2003년도에 제작된 영화지만, 마치 1993년도 혹은 1983년도에 제작된 영화처럼 추억 속의 이야기 기운이 가득한 영화다. 드라마를 풀어가는 방법도 무척이나 고전적이며 주인공들의 연기 역시 옛날 사람의 옛날 사랑처럼 순수함이 가득하다. 우연히 일본과 한국의 친선을 위한 육상경기에서 만나게 된 소년솨 소녀가 일년을 넘어 혹은 20여년 동안 그리워 하고 애틋해 했다는 설정이 전혀 어설프지 않게 잘 그려져 있다.

영화의 말미, 20년 이후에 이미 지나가 버린 사랑을 추억하는 여주인공을 통해서 지나간 청춘기의 사랑에 대한 아름다움을 잘 보여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름다운 시간, 아름다운 시절..순수했기 떄문에 마음이 아프고 또 그 만큼 그리운 그 시기에 대해 20년을 지난 재회를 통해서 씽긋 웃게 해 준다. 지극히 관례적인 결말이지만, 영화를 보는 관객은 그 결말 그 자체에 슬쩍 기분 좋은 흥분을 갖게 된다. 누군가에게 영화 속의 그런 과거의 사랑이 있고 20년이 지나서 다시 들춰 낼 수 있고..그 추억의 상대를 추억이라는 이름만으로 다시 만날 수 있다면 그 것만으로도 좋다는 생각이 저절로 드는 것이다. 지나간 것이기에 좋았고, 지금에도 다시 추억할 수 있어서 좋고, 또 다른 이름으로 현실이 되어서 좋은 이들의 만남은 그것 자체로 충분히 아름다와 보인다.

영화 속에 등장하는 4명의 여자 친구들의 20년 가까운 우정도 보기가 좋고..부산과 시모노케키, 한국과 일본이라는 대치에 대해서 별 무리 없이 그려진 점 역시 부담감이 없어서 좋았다. 단지 한국인으로 나온 일본인들의 발음이 너무 서툴러서 조금 NG 였지만...충분히 이해 할 수 있는 부분이다. 영화 속의 순수함이 충분히 지루하지 않게 그려진 소녀풍 영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7.10.10 12:44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6년, 일본, 121분

영어 제목 : Memories of Tomorrow

감독 : 츠츠미 유키히코(堤幸彦)
각본 : 스나모토 하카루(砂本量)
         미우라 유이코(三浦有為子)
원작 : 오기와라 히로시(荻原浩)
촬영 : 카라사와 사토루(唐沢悟)

출연 : 와타나베 켄(渡辺謙)  
         히구치 카나코(樋口可南子)  
         사카구치 켄지(坂口憲二)  
         후키이시 카즈에(吹石一恵)  
         미즈카와 아사미(水川あさみ)
         키나시 노리타케(木梨憲武)  
         오이카와 미츠히로(及川光博)
         와타나베 에리코(渡辺えり子)
         카가와 테루유키(香川照之)    
         오오타키 히데지(大滝秀治)  
         타나베 세이이치(田辺誠一)  
         하카마다 요시히코(袴田吉彦)  
         이치카와 이사무(市川勇)  
         마츠무라 쿠니히로(松村邦洋)  
         엔도 켄이치(遠藤憲一)  
         키노 하나(木野花)  
         마츠오카 리나코(松岡璃奈子)

음악  :  오오시마 미치루(大島ミチル)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신의 기억을 점점더 잃어가는 남자.. 그걸 알고 있는 남자가 느끼는 인생에 있어서의 고통이란 이 영화에서처럼 그렇게 간단하게 표현하기 쉽지 않을 것이다. 지나온 기억은 추억이라고 했던가...그런 추억이라는 이쁜이름의 과거들을 내 몸에서 받아들이지 못하고 토해 내야 하는 병에 걸린 이 치열한 남자의 삶은 영화를 보는 보통 사람들에게 어떤 걸 전해 줄 수있을까. 영화는 젊은날 가족보다는 일을...개인의 행복을 잃어버리고 일에 매진한 지극히 평범해 보이는 남자가 알츠하이머 병에 걸리면서 격는 일들을 보여주는 담백한 영화이다.

영화의 줄거리가 간단하다 보니, 가장 크게 이슈가 되는 것은 영화의 주인공을 맡은 배우 와타나베 켄.. 현재 미국에서도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일본을 대표하는 배우의 연기는 지적이며, 깔끔한 아미지를 전해 준다. 물론 함께 출연한 여배우의 모습 역시도 그 역할에 맞게 지고지순하면서도 상식적인 캐릭터를 잘 보여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억을 잃고 헤메이는 남자에 대한 짧은 기록 속에는 치열했던 삶의 현장인 직장에서 부터(직장=타인) 그로 인해 소홀애 질 수 밖에 없었던 가족(가족=혈연)까지 한 사람의 일생에 대한 평범함 속에서 병과 싸우고 그 안에서 자신을 찾아가는 인간의 삶에 대한 허망함을 무리 없이 보여준다. 문안한 전개에 슬프지만 이해할 수 있는 가족 드라마 정도로 잘 포장이 되어 있기 때문에 특별히 영화적으로 언급할 건 없는 대중영화라고 볼 수 있다. 평이한 각도에서 일반론적인 해설로 이어진 이 영화에서 주인공이 내 뱉는 말 "자신의 기억을 잃어버리면서 살아갈 수 있을까" 죽지 않는다면 살아남는 것이겠지만, 음과 양에 대한 해석에 따라 충분히 다른 시각을 던져 줄 수 있는 병으로 인한 인생의 변화를 과연 어떻게 평범한 생활에 접목할 수 있을까.

영화 안의 이야기가 영화를 본 사람들의 생활에 어떤 메세지를 전달 할 수 있을까..이 영화는 그런 면에서는 전해주는 힘은 조금 떨어지는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7.10.04 12:46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4년, 일본, 118분,

감독 : 도이 노부히로(土井裕泰)
각본 : 오카다 요시카즈(岡田恵和)
원작 : 이치카와 타쿠지(市川たくじ)
 
출연 : 타케우치 유코(竹内結子)
         나카무라 시도(中村獅童)
         타케이 아카시(武井証)
         히라오카 유타(平岡祐太)  
         오오츠카 치히로(大塚ちひろ)
         나카무라 카츠오(中村嘉葎雄)
         이치카와 미카코(市川実日子)
         YOU  
         마츠오 스즈키(松尾スズキ)    
         코히나타 후미요(小日向文世)
         미야마 카렌(美山加恋)
         아사리 요스케(浅利陽介)  
         코시미즈 카즈키(小清水一揮)  
 
음악 : 마츠타니 스구루(松谷卓)
주제곡 : "花"  By Orange Range


한국에서도 먹힐만한 일본 영화의 전형을 보여준 작품으로 국내에 알려진 일본 영화로서는 꽤  많이 알려진 영화가 아닐까 싶은 이 영화를  명성과는 달리 한참이나 늦게 보게 되었다.

수채화 같은 담백한 영화로 딱인..예전에 잠시 배운 일본어 선생님의 말씀대로라면  어학교재로 써도 좋을 만큼  쉽고 착한 언어들이 가득한 영화..바로 그 평가 그대로 착한 ..아니 착하기만 한 영화인 지도 모르겠다.

사랑을 가장 크게 빛나게 하는 것은 역시 사랑을 하는 사람들 안에 잠재 되어 있는 난관의 무게감에 따라 그 선명함에 차이가 있듯이. 이 영화는 병을 가지고 있는 남자와 그 보다 앞서 간 여자라는 지극히 영화적인 소재를 죽음과 잊지 못하는 사랑으로 대치시켜 그 사랑의 깊이를 극대화 시켜서 보여준다. 사랑과 병에 관한 순박한 소재에도 불과하고 이 영화가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은 것은 남자가 여자를 사랑하게 된 이유를 알려주는 것으로 시작되는 전반부의 이야기 전개 구조를 후반부로 이어가면서 여자의 구조로 이어가 서로 자신이 많이 사랑하고 자신이 먼저 사랑하기 시작했으며 자신의 짝사랑이 길었다고 생각하는 동감에 대해 끌어내 준 점이 아닐까 생각 된다. 스스로 자신이 먼저 더 많이 사랑했음을 보여줌으로써 관객들은 이들 사랑의 진실성에 더욱 더 빠져 들게 되고 은근....영화 속의 주인공이 되고 싶게끔 장치화 해 둔 것이다. 물론 이러한 멜로 드라마에서는 자신을 정말 사랑하는 사람은 사실은 자기가 정말 사랑했던 사람이라는 표현이라거나 혹은 내가 정말 사랑한 사람이 알보고니 먼저 나를 사랑하고 있었다 더라 식의 표현이 소녀, 나아가서 여자들에게 어떠한 묘약인지 궂이 표현하지 않아도 될 듯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단순하게 사랑이야기만을 병치시키는 것 외에 죽었던 아내와 엄마가 비의 계절(장마철을 영화답게 표현한..)에 다시 한번 돌아온다는 설정을 통해 남자의 이야기를 여자의 이야기로 돌리는 깜짝 아이디어가 이 영화의 이야기 전개를 가능하게 한다. 국내에서 꽤 많이 흥행에 성공한 걸로 아는데...일본 영화가 가지고 있는 이런 순수하면서도 과감한 표현과 느리면서도 지고지순한 사랑 표현이 한국의 관객에게도 꽤 바라던 바를 긁어 준 요소 인 듯 하다.
비의 계절에 다시 만난 이 어설픈 가족은 각자의 자리에서 작지만 소박한 꿈을 이루어 가는 것이 얼마나 소중한지는 비켜서서 보여주기도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상 생활에 대한 예찬 역시도 일본 영화 스럽고 영화의 무대가 된 집 역시도 일본의 자연과 잘 어우러진 일본의 한적한 일상생활을 아주 잘 보여주는 공간으로 비쳐진다. 일상적인 공간에서 벌어지는 남자의 생활, 여자의 생활, 아버지의 생활...그리고 함께 하는 생활들에 대한 수수한 표현은 영화 속의 이야기를 안정적으로 끌고 가는 중요한 조연이다. 이런 따스한 환경과 함께 부담없는 연기를 보여주는 세  가족의 발란스도 비교적 무안하게 표현된다. 드라마를 보는 듯이 쉽게 읽히고 빨리 지나가게 되어서 지루한 감 없이 잘 보았지만, 그닥 신선하거나 새로운 없이 평이한 멜로드라마의 법칙 안에서 쉽게 만들어진 영화라는 인상을 지우기는 쉽지 않다.

비의 계절에 다시 온 엄마와 옛 사랑..그리고 다시 홀로 남아서 살아가고 시간을 보내는 가족들에 대한 이 평안한 영화가 지친 이들에게는 적잖이휴식이 될 만하다. 따뜻한 한끼의 밥처럼 소중한게 없듯이 자신의 소중하게 생각하는 존재만큼 가치 있는 타인이 있을까 하는 생각을 해 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7.09.27 03:39
| 1 2 3 4 5 6 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