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에 생각나는 여름 국숙..


여름엔 잔치국수가 맛이 있다.

호박도 제철이고 오이도 맛있어서...


호박 버섯 계란만 있으면 한끼 후르릅..~~ 추운 겨울..생각 나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y kinolife 2017.12.14 06:42


일어제목 : 福井モデル

부제 : 행복동네 후쿠이 리포트

글 : 후지요시 마사하루 (藤吉雅春)

번역 : 오나영

출판사: 황소자리

2016.08 초판 1쇄

가격: 15.000원


지방이 여러가지 이유로 점점 작아지고 활성화되지 않고 있는 아시아의 나라들 공무원들이 읽어야 할 책. 작년 중순부터 상주시의 주민예산 참여위원으로 참여하면서 지역의 개발과 협동을 통한 발전..같은 현실적인 문제를 느끼면서 일본의 좋은 사례가 담긴 책이라는 생각에 사서 읽어보았다.


몇몇가지 눈에 띄는 정석이나 법칙 같은 것이 눈에 들어왔는데, 마을은 여러 세대가 어우러 질 때 의미가 있고 순화되어 연속적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 변화가 없는 마을에는 변화를 이끌 동력이 필요한데 여기서 예술가의 영역이 큰 힘이 있다는 점이었다. 흔히 작은 마을은 소통의 구조는 갖추고 있어도 소통의 동력이 부족하다는 점을 감안하면 새로운 힘은 외부에서 그곳과 다른 어떤 것에서 수혈 받는 것이 맞겠다..생각했다.


세대간이 어우러지고 거기에 예술의 향취가 스며들며...인간을 위한 경제활동이 이루어진다면, 마을은 그 어디도 부럽지 않은 세계가 만들어질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


책은 쉽게 읽히지만, 이 책의 후쿠이마을을 만드는 것은 정말 쉬운 일이 아니라는 것은 작은 마을에 살면서 생활 속에서 쉽게 느씰 수 있는 것이었다.



- 책 속의 글 -


"전후 긴 번영을 경험한 일본인은 성장일로가 아닌 사회를 알지 못합니다. 시대에 크게 농락당한 경험이 없는 것입니다. 그러나 한국에서는 역사가 바로 삶 속에 있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힘겨웠던 경험이야말로 미래를 만드는데 중요한 동력임을 저는 후쿠이 지역을 취재하면서 알았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저는 지금부터 다가올 저출산 고령화 시대를 한국 사람들이 어떻게 이겨낼 것인가가 매우 흥미롭습니다. 일본에는 위대한 정치인이 과거의 번영을 되돌려줄 것이라고 믿는 사람이 있습니다. 누군가가 무언가를 해주기를 기대하는 것이 아니라 어떻게 살아남을까, 그것은 일본인보다 한국 사람들이 더 잘 알고 있을지도 모릅니다."


"위기를 먼저 느낀 지역에 한 발 앞선 사회적 힌트가 있지는 않을까. 그런까 지방은 '이미 끝났다'가 아니라 '먼저 시작했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지방이야말로 2025년의 미래를 알 수 있는 기회가 넘펴 나고 있다."


"'행복'과 '희망'은 얼핏 닮은 것 같으면서도 다르다. 행복한 사람은 지금 상태를 언제까지라도 이어가고 싶어 한다. 그에 비해 미래가 지금보다 나아질 것이라고 믿을 수 있을 때 우리는 희망을 느낀다. 지금 생활이 힘들지만 노력하고 견디어낸다면 반드시 미래에 좋은 일이 생길 거라는 믿음이 있어야만 희망이 싹튼다. 행복에 '계속'이 필요하다면, 희망은 '변화'를 통해 만들어진다."


""지역ㅇ에 대한 정체성을 지닌 아이들을 키우는 데는 학교의 역할이 큽니다."라고 대답했다. 예를 들어 학교에서 돼지를 키우려면 지역 사람들의 협력이 필요하다. 농협, 수의사, 사료, 정육점. 실천교육을 위해서는 지역의 도움이 필수다. 이렇게 해서 아이들을 '지역 사람들이 함께 키운다'는 이야기가 만든어진다. 정체성이 형성된 아이는 어른이 되어 고향으로 돌아온다. 한편, 학교에서 하는 실천교육에는 어른 역시 즐겁게 참여한다. 그래서 마쓰키는 이렇게 말하는 것이다. 

"학교는 지역을 육성하는 곳이 되어야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y kinolife 2017.12.13 13:12

상주에서 초뱝을 먹고 싶어도 믿고 먹을만한 곳이 없다.

이상하게 그렇다...


그래도 이마트 초밥보다 조금 나은 초밥은 사 먹을 수 있다. 그래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북 상주시 무양동 290-4 | 유정초밥
도움말 Daum 지도
by kinolife 2017.12.13 11:52

시골에 들르면 만나기 쉬운 아주 큰 식당..대부분 고깃집...


탕을 좋아하는 작은 딸을 위해 갈비탕..나머지 식구들으 불고기를..

그냥 떼운 것..이라고 말해야 할 우리들의 지나가다 식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북 군위군 군위읍 정리 1107-12 | 우사랑
도움말 Daum 지도
by kinolife 2017.12.11 23:12


글 : 황정은

출판사: 민음사

2010.06 초판 1쇄
가격: 12.000원


2017년의 마지막 소설이자..올해 읽은 책 중에 그나마 소설 같은 소설로 기억될 책.

사전에 작가에 대한 기대가 너무 컸음에..나도 모르게 애정하고 싶다는 욕망이 커서 그럴까..요즘 나오는 젊은 작가들의 글이란 참으로 분위기로 무언가를 설명하고 싶은 가벼움이 있지 않나..혼자 생각하면서 마지막 책장을 덮었다. 


영화 <안개>나 <만추> 혹은 우울한 현실적인 사랑 이야기를 그려내는 이윤기 감독의 영화들..혹은 팍팍한 현실을 바탕으로 한 쓸쓸한 사랑이야기의 또 다른 한 파편을 본 것에 지나지 않지 않나... 요즘 젊은 작가들 책을 많이 안 읽어서 딱히 무어라고 할수는 없지만 요즘 세대의 사랑이야기란 이런 분위기인건가..생각이 들었다.


개인의 삶이 모아져 보이는 것들을 사회적 현상이라고 한다면, 이 책속에 등장하는 주인공들을 감싸는 주변 배경은 지극히 현실적이고, 그 안에 있는 주인공들은 지극히 현실적으로 우울함을 지니고 있다. 무언가 볕이 들지 않을 것 같아서 그 현실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인 주인공들. 그들은 스스로의 관계를 규정하지도 못하고 더 가까이 다가서지도 못하고 현실 그 안에서 스스로의 삶에도 완전히 안주한것도 아닌, 적응 당한 인물들...현실이 팍팍하면 사랑은 소설보다 더 허무한 것이 되는 것일까 생각해 본다.


효율이나 발전 같은 단어들의 이면에 들어서 있는 피해, 무관심, 무시 같은 것들이 사회 안에서 한 인간들에게 그 안의 관계들에 어떻게 영향을 끼치는지 이야기 하고 싶었던 작가의 마음은 이해가 되었으나, 책 속에 등장하는 두 주인공에게 몰입할 정도로 매력을 느끼지 못해서 많이 아쉬웠다. 근저 나의 피폐한 삶 때문에 그런 부적응을 느낀 건지도 모르지만... 아쉬움..그러나 이 책이 근저 우리 문학을 가까이 할 수 있는 물꼬가 될 수도 있을려나 기대해 본다.



- 책 속의 글 - 


"가마가 말이죠.
전부 다르게 생겼데요. 언젠가 책에거 봤는데 사람마다 다르게 생겼데요. 그런데도 그걸 전부 가마. 라고 부르니까..편리하기는 해도, 가마의 처지로 보자면 상당히 폭력적인 거죠".- 38p

"개구리란 차가운 생물이라고 생각했는데 그다지 차갑지 않아서 놀랐다."-59p

"도시에서 가난한 사람들이 사는 구역,하며 무재 씨가 나를 바라보았다... 언제고 밀어 버려야 할 구역인데, 누군가의 생계나 생활계, 라고 말하면 생각할 것이 너무 많아지니까, 슬럼, 이라고 간단하게 정리해 버리는 것이 아닐까’" –113, 115p

"은교씨는 뭐가 되고 싶나요. 행성하고 위성 중에..
나는 도는 건 싫어요
혜성은 어떨까요
혜성도 돌잖아요? 핼리 같은 것이
핼리. 하며 생각에 잠겨 있다가 뉴성은 어떨까요 라고 무재씨가 말했다.
유성이라면 적당하지 암ㅎ을까요
타서 사라지잖아요.허망해
허망하므로..." -126p

"여기는.어쩌면 입일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어둠의 입. 언제고 그가 입을 다물면 무재씨고 뭐고 불빛과 더불어 합, 하고 사라질 듯 했다."-166p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y kinolife 2017.12.11 23:10

더운 여름, 시고모부님이 사 주신 촌 동네 냉면..

맛도 맛이지만, 식당 안의 정겨움이 따뜻하게 다가온 식당이다. 


손님이 많지 않아 번잡하지 않고 좋은 사람과 한 젓가락이 즐겁고 여유로움을 잘 느낄 수 있는 작은 식당.

가게 주인의 프라이드가 느껴지는 그들만의 맛...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북 군위군 우보면 이화리 1213 | 하얀식당
도움말 Daum 지도
by kinolife 2017.12.11 23:10

문경에 가면..

푸짐하게 집밥을 먹고 싶을 때는 문경 군청 앞에 있는 키 작은 식당 당포 식당의 비빔밥을..


입맛에 맞게 야채를 마구 마구 섞어서 비벼..함께 달려오는 된장찌게와 먹으면 되는...

집에서도 잘 먹기 어려운 식당의 집밥이 생각나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북 문경시 문경읍 상리 450-4 | 당포식당
도움말 Daum 지도
by kinolife 2017.12.08 14:11


부제 : 이동진의 영화풍경

글: 이동진

출판사: 예담
2010.03 초판 1쇄
가격: 15.000원


학부모 아줌씨들이랑 함께 하는 도서감상회에서 다른 아줌씨가 추천해서 억지로 읽은 책

글 잘 쓰는 사람의 붕 뜬 듯한 에세이라니...정도..책을 주문 했는데 중고로 사다보니 OST가 없어서..거기서부터 맘이 상했는지도 모를 일이지만...책은 읽기좋지만 독서모임에서 딱히 논의할 이야기가 없다는 게 이런 책들을 독서모임에서 선정하면 안되는 책이기도 하다는 걸 다시 한번 더 확인했다. 이런 책..괜히 여행만 하고 싶어진다..ㅠㅠ


- 책 속의 글 -


"여행은 뒤로 걷는 일일 것이다. 그게 내 삶의 자취이든 세상의 뒤안길이든, 뒤로 걸을 때 익숙하고 빠르게 지나쳤던 것들이 새로운 의미로 재발견 된다."


"여행이라는 것 역시 나그네에게는 삐걱대는 삶을 수리하는 기간일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y kinolife 2017.12.08 14:07

최근에 매콤하게 야채를 무쳐 먹는게 좋은데..이걸 만두랑 함께 먹으면 이른바 비빔만두 필의 음식이 된다.

더군다나 새로 막 유통되기 시작한 갈비만두를 사먹어봤는데...넘치는 MSG 향내에 지양해야 겠다는 생각을 하면서..결론은 맛있게 먹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y kinolife 2017.12.08 14:06

가을에 즐겨 먹는 간식..

우리집 마탕...

마탕은 언제나 우유와 함께 맛이 있다. 우리집만의 편견..혹은 나의 편견이지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y kinolife 2017.12.07 14:31
| 1 2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