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제 : 없는 대로 잘 살아갑니다

글 : 리 포인터 애덤스(Julie Pointer-Adams)

번역 : 김수정

출판사: 윌북(willbook)

2017.11 초판 1쇄

가격: 14.800원


도서관에 책을 반납하러 갔다가 다른 사람이 빌린 책을 빌리게 되는 경우..가끔 있다

오래간만에 그래서 만난 책인데..조금 비틀어 쓴 킨포크 같은 책이었다.


비우면 다른 빈 곳의 어떤 것이 눈에 들어오고 간단해지면 그 안에서 멋이 나고 안정감이 있다는 건..삶의 방향을 선택하는 아주 큰 방향점일 수 있겠다. 복잡하지 않고 세련되고 빠르지 않고 여유있고 가난해도 그 안의 삶 만으로도 충분히 멋 있는 삶..그런 삶을 찾아 전 세계를 경험한 저자의 인생여행에 가득할 충만함을 그저 비슷한 느낌으로 받아들일게 되는 책


책 속에 등장하는 이쁘고 좋은 말도 꽤 기억에 남는 책이다.


 - 책 속의 글 -


"와비사비는 사전에 정의되어 있지 않으며 심지어 다수의 일본인들조차 이 개념을 정확히 설명하지 못한다. 와비(わび)와 사비(さび)라는 두 단어가 합쳐져 특정모습, 정서, 세계관을 설명하는 하나의 개념이 되었다. 와비는 단순함, 겸손함, 자연과 어울려 살아가는 모습을 의미한다. 작은 것에 만족하는 사람, 무슨 일이든 최선을 다하며 늘 적게 소유하려고 애쓰는 사람을 일컫는다. 사비는 시간의 흐름에 따라 생기는 정취를 말하며 시간의 덧없음, 아름다움. 진정함을 의미한다. 사비를 실천하는 삶은 태어나고 죽는 자연의 섭리를 받아들이고 그 과정에 수반되는 불완점함을 포용하는 삶이다. 와비와 사비라는 말을 합하면 단순하고 겸손하며 알 수 없고 덧없는 것 속에서 조화와 기쁨을 발견하는 정서라는 의미가 된다."-18P


"삶에서 본질적인 것을 선택하려면 신중하게 우선순위를 정해야 하며 더러는 그 과정에 희생이 따르기도 한다. 나는 와비사비를 삶의 중심으로 놓고 일상을 살아가다 보니 늘 같은 결론에 도달하곤 했다. 아무리 노력해도 모든 것을 다 만족시킬 수는 없으며 내가 진정으로 원하는 것을 하려면 어떤 부분은 내려놓아햐 한다는 것이 그 결론이다. 바쁘기만 하고 깊이 없는 생활을 하다 보면 만성적으로 바쁜 상태에서 벗어나기 힘들다."-26P


"건강한 호기심이 있으면 삶이 구석구석 유쾌해진다. 예술적 감성은 보통의 일상에 스며들어 있기 때문이다. "-181P


"그게 인생이지 C'est la Vie 이 말대로 산다는 것은 모든 일들이 자연스럽고 우연하게 흘러가도록 내버려둔다는 의미다. 잘못되었다는 자책하거나 탓하지 말자. 인생은 그런 것이니.."-201P


"지극히 작은 것에서 가장 큰 것을 보고 지극히 평범한 것에서 마법 같은 기적의 순간을 만들 것. 불필요한 것을 덜어내고 사색하며 정돈된 삶을 살 것. 바로 이 것이 외비사비의 핵심이다. 정돈된 삶이란 물리적응로 정돈된 삶뿐만 아니라 정돈된 마음가짐을 뜻한다."-258P


- 책 속에 등장하는 예쁜말 -


피카(Fila) : 스웨덴에서 커피나 차를 마시는 휴식시간을 이르는 말.

인시에메(Insieme) : 이탈리아어로 함께 어울린다는 뜻.

by kinolife 2018.03.23 12:1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