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즈명 : 비룡소의 그림동화 067

원제 : Cannonball Simp

글 : 존 버닝햄 (John Burningham)

그림 : 존 버닝햄 (John Burningham)

출판사 : 비룡소

출판일 :2001년 08 초판 1쇄

가격 : 9,000


못생겨서 주인에게 버림받은 강아지 심프..주인에게 버려지자마자 이 나약한 아이는 떠돌이 개 이른바, 거지 개가 된다. 도시로 먹을 것을 찾아 떠난 심프는 우연히 서커스단의 어릿광대 일을 하는 평생의 친구를 만나 따뜻한 밥을 먹고 편안한 잠을 잔다. 자신의 곁을 내어준 만남을 통해 시작된 이 우정은 낯선 거지개에게 기꺼이 자리와 식사를 내어준 친구가 자신과 비슷한 처지임을 알고 기꺼히 어딘가로 어떻게 날아가더라도 도움이 되고 싶어 대포알이 되고야 마는 심프의 모습에서 안타까움을 느끼는 만큼 고마움을 표현하고 싶었구나 생각하는 순간과 맞닥트린다.

동화는 거지개가 서커스계의 신성으로 떠오르는 과정을 통해 서로 나눌 수 있는 두 존재에 대한 깊은 우정에 대해 이야기 한다. 한창 유아기를 지나가는 아이들에게 '못생긴 나'를 확인하는 경험이 있고 그 경험 때문에 슬퍼한다면, 동화 속의 심프가 좋은 위로가 될 수 있을것 같다. 가끔 이런 뻔해 보이는 동화가 어른들에게도 좋은 안식처가 되기도 하고...


오래간만에 따라서 그리기가 하고 싶어서..심프를 그려보았다.



by kinolife 2018.02.14 08:56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