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에도 이런 개성 있는 까페가 있다.


가 보고 2년이 다 되어 가지만 아직도 건재하다..그 길을 지날 때 마다 그 점이 기쁨이다.

촌에 살면 그런 마음도 생기는가 보다.


뜨거운 여름, 주인장이 직접 담근 레몬청이 가미된 레모네이드 생각이 난다.





by kinolife 2017.12.25 20:28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