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에서 길거리를 지나가다가 우연히 들러 먹은 야끼우동.

남편님이 아주 좋아라 하는 메뉴인데 입맛에 딱 맞는 야끼우동집을 못 찾은 우리다.

지나가다가 좋아하는 메뉴를 찾아먹는 느닷없음을 즐긴다.





by kinolife 2016.07.25 10:30

티스토리 툴바